LIVE 제보하기

[뉴스pick] 문재인 정부, 2021년 '소방관 전문병원' 건립 나섰다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10.10 15:45 조회 재생수3,94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문재인 정부, 2021년 소방관 전문병원 건립 나섰다
전국 소방관 4만여 명의 염원인 '소방관 전문 치료병원'이 이르면 2021년쯤 충청권에 문을 열 전망입니다.

소방청에 따르면 소방청과 관계 기관은 소방관 전문 치료병원인 '소방복합치유센터'를 건립하기 위한 부지 선정 협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소방청은 오는 11월까지 세종을 포함한 충청권역에 센터 건립에 필요한 부지 선정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설립 절차를 밟을 계획입니다.

센터 입지로 충청권이 낙점된 배경으로는 전국 어디에서든 접근이 용이하다는 점입니다.

서울이나 부산·경남은 물론 강원, 광주·전남, 제주 등에서도 단시간 내에 화재진압 등으로 다친 소방관의 이송과 응급 치료가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소방청은 부지 선정이 끝나면 연구용역을 진행해 센터 규모와 사업비를 산정한 뒤 기획재정부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관련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2019년 센터 설계작업이 시작되고, 2020년 착공에 들어가게 됩니다.

소방청 관계자는 "부지 선정 작업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소방복합치유센터는 이르면 2021년, 늦어도 2022년 개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화재 현장 등에서 부상한 소방관들은 서울 송파구의 국립경찰병원 등 전국 각지 병원과 연계된 69개 지역 소방전문치료센터에서 치료를 받아 왔습니다.

하지만 진료비가 일부만 감면되는 데다 소방관 직무 특성에 따른 화상,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구급대원에서 많이 나타나는 근골격계질환 등을 전문적으로 치료하는 병원이 부족한 게 현실입니다.

특히 화재·구조·구급 등 소방관 직무와 암·희귀질환 간 상관관계, 화재 현장 내 건강 위해요소 등을 연구하는 병원은 단 한 곳도 없습니다.

소방청은 이에 따라 소방복합치유센터를 소방관 직무에 특화된 전문 진료와 연구기능을 부여한 의료시설로 구축할 계획입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