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수도권] 2017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20개국·42개 팀 초청

송호금 기자 pcvirus@sbs.co.kr

작성 2017.10.10 12:45 조회 재생수27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다음은 수도권 뉴스입니다. 오늘(10일)은 열흘 앞으로 다가온 2017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을 소개합니다.

의정부지국 송호금 기자입니다.

<기자>

자라섬 재즈 축제 올해는 20개국 42개 팀을 초청했습니다.

우리에게도 익숙한 재즈 거장들이 대거 참여합니다. 화면 보시죠.

신들린 기타 연주 때문에 캡틴 핑거로 불리는 리 릿나워, 그리고 올해 83세 데이브 그루신은 그래미상을 열차례 수상한 재즈의 거장입니다.

퓨전재즈의 대표주자인 두 사람의 콜라보 무대가 올해 자라섬에서 펼쳐집니다.

쿠바음악을 세계에 알린 재즈 피아니스트 추초 발데스, 그리고 명반 녹턴으로 유명한 곤잘로 루발카바, 클래식과 재즈를 넘나드는 두 거장의 만남은 올해 재즈축제의 관전 포인트입니다.

이스라엘의 천재 음악가 아비샤이가 이끄는 아비샤이 코헨 트리오도 초청됐습니다.

미국의 마이크 스턴 밴드는 12년 만에 자라섬을 다시 찾아옵니다.

[인재진/자라섬 재즈페스티벌 총감독 : 역대 최고의 음악적 프로그램을 구성했고 특히 이스라엘 음악을 집중조명하는 '이스라엘 포커스' 프로그램은 국내에서 만나기 힘든 특별한 기회가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재즈 페스티벌의 공연장은 가평읍 내 16곳에 꾸며집니다.

미드나잇 까페의 뮤지션까지 포함하면 90여 개 팀이 축제에 참여합니다.

자라섬 재즈페스티벌은 오는 20일부터 사흘 동안 열립니다.

---

영어마을 붐을 일으켰던 경기도 영어마을이 다양한 청소년 교육을 담당하는 '체인지업 캠퍼스'로 바뀝니다.

지난 2004년부터 시작된 경기도 영어마을은 13년 만에 사라지게 됐습니다.

체인지업 캠퍼스는 오는 15일 현판식을 갖고 영어와 창의 교육, 문화예술, 과학 멘토링 등 6개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