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어금니 아빠' 부녀 입 열까…여러 미스터리 풀 열쇠될 듯

권영인 기자 k022@sbs.co.kr

작성 2017.10.08 14:26 수정 2017.10.08 15:35 조회 재생수53,14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경찰이 여중생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는 35살 이모 씨를 오늘(8일) 다시 조사하기 시작함에 따라 범행 동기를 비롯해 사건 직후 그와 그의 주변 인물을 둘러싸고 터져 나온 수많은 의혹이 해소될지 관심이 모입니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중랑경찰서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5일 오전 도봉구의 한 빌라에서 체포됐을 당시 중학교 3학년인 딸과 함께 수면제를 과다복용한 상태였습니다.

이씨는 도봉구 빌라를 이번 달 3일 월세로 계약했고, 경찰은 이씨가 이 집을 '은신처'로 마련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검거 직후 이씨를 경찰서로 데려오는 차 안에서 30분간 구두로 조사를 벌였습니다.

그 이상 조사는 불가능했습니다.

이씨가 검거 직전 복용한 것으로 보이는 수면제 약효가 퍼졌기 때문입니다.

경찰은 그를 곧바로 인근 병원에 입원시켰습니다.

경찰이 30분 조사 과정에서 알아낸 것은 피해자 시신을 강원도 영월의 한 야산에 버렸다는 사실 하나였습니다.

이를 통해 경찰은 다음날인 6일 오전 시신을 수습했습니다.

어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피해자 시신을 부검한 결과 끈 같은 도구로 목이 졸린 흔적이 발견됐습니다.

성폭행 등 다른 흔적은 없었습니다.

'목 졸린 흔적'이 이씨를 살인범으로 의심하는 결정적 증거라는 게 경찰의 설명입니다.

이외에도 경찰은 1일 이씨와 딸이 피해자의 시신이 들어있을 것으로 의심되는 대형 가방을 차에 싣는 CCTV 장면, 이씨 부녀가 영월의 한 모텔에 숙박한 사실 등 살인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 증거들을 확보했습니다.

하지만 이씨는 사체 유기 혐의만 인정할 뿐 살인 혐의는 강력히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딸의 친구가 중랑구 망우동 집에 놀러 와서는 자신이 자살하기 위해 준비해놓은 수면제를 잘못 먹어서 사망했고, 이후 시신을 어찌할지 몰라 영월의 야산에 버렸다고 진술했다는 것입니다.

이씨가 살인 혐의를 부인한 데다 그가 수면제에 취해 병원에 누워버리는 바람에 경찰이 범행 동기와 방법을 추궁할 기회를 잡지 못한 사이 이씨가 과거 화제를 모은 인물이라는 게 알려졌습니다.

'거대 백악종'이라는 희소병을 앓는 이씨는 같은 병을 유전적으로 물려받은 딸을 극진히 돌본 사연으로 10여년 전 알려졌던 인물이었습니다.

거대 백악종은 얼굴 뼈가 계속 자라는 희소병입니다.

계속된 수술에 이씨의 치아 중 어금니만 남았습니다.

이씨가 2003년 32살 최모 씨와 결혼해 낳은 딸도 같은 병을 앓는다는 사실이 2006년 방송을 탔습니다.

그는 자신을 '어금니 아빠'라 칭하고 딸 치료비 모금 관련 홈페이지도 만들었습니다.

방송 이후 전국적으로 성금 운동이 활발히 진행됐습니다.

이씨 역시 국토 대장정을 하고 책 출간 등을 통해 딸의 수술비 마련에 힘쓰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씨는 2008년 성탄절 불우아동에게 선물을 주는 등 선행을 베풀었고, 이듬해 미국 시애틀과 로스앤젤레스 한인타운에서 딸이 좋아하는 만화 캐릭터 '짱구' 가면을 쓰고 전단을 나눠주며 모금활동을 벌여 재차 화제를 모았습니다.

10여년 만에 언론에 다시 등장한 이씨가 여중생을 살해한 용의자라는 게 알려진 것은 충격적이었습니다.

여기에 그의 아내 최씨가 이번 사건이 발생하기 직전인 지난달 5일 망우동 집에서 투신자살한 사실, 경찰이 최씨의 자살을 방조한 혐의와 최씨를 폭행한 혐의로 이씨를 내사하고 있었다는 사실 등이 추가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최씨가 이씨 모친과 사실혼 관계에 있는 지인으로부터 2009년부터 8년간 수차례 성폭행당했다며 강원 영월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한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최씨는 남편 이씨가 희소병 치료를 위해 미국에 간 사이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이씨가 고급 외제차를 소유하고 있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이로 인해 인터넷과 SNS상에는 그가 재산을 불린 사연과 관련해 확인되지 않은 소문이 꼬리를 무는 상태입니다.

경찰은 이런 여러 의혹을 해소할 '열쇠'로 이씨의 입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 이씨를 경찰서로 소환한 경찰은 그간 확보한 여러 증거를 근거로 이씨에게 범행 동기와 방법 등을 추궁했습니다.

경찰은 이와 함께 이씨와 함께 수면제를 복용한 상태로 발견된 딸이 깨어나기를 기다리는 중입니다.

이씨가 계속 살인 혐의를 부인할 개연성이 큰 상황에서 딸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 여러 미스터리를 풀 단서를 확보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CCTV를 통해 이씨의 행적을 확인했지만, 구체적인 살해 동기와 방법 등은 이씨의 진술을 통해 확인해야 할 부분"이라며 "이씨뿐 아니라 딸도 함께 조사해봐야 현재 언론에서 미스터리라고 하는 부분의 전말을 밝힐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5일 검거 당시 수면제를 과다 복용해 병원에 입원해 있던 이씨는 오늘 오전 중랑서에서 3시간 가량 조사를 받다가 낮 12시 35분쯤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북부지법으로 호송됐습니다.

휠체어를 타고 조사실에서 나온 이씨는 '살인 혐의를 인정하는가', '무엇이 억울하다는 것인가', '딸과 사체 유기를 함께 했는가' 등의 질문을 받았지만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