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미 총격범 1년새 총기 33정 구입, 정부는 왜 몰랐나

하대석 기자 hadae98@naver.com

작성 2017.10.08 02:40 수정 2017.10.08 05:32 조회 재생수4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 역대 최악의 총기 참극을 저지른 총격범 스티븐 패덕(64)이 최근 1년 동안 여러 주에서 무려 33정의 총기를 구입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CNN에 따르면 총격범 패덕이 보유한 총기는 총 47정으로, 범행을 저지른 라스베이거스 호텔 방 안에서 23정이, 그리고 그의 자택 두 곳에서 나머지 24정이 발견됐습니다.

호텔 방에 있던 총기 중 적어도 12정은 총기 개조부품인 '범프 스탁'을 부착한 반자동 소총으로 드러났습니다.

반자동 소총에 범프 스탁을 달면 자동 소총처럼 연속해서 발사할 수 있게 됩니다.

경찰은 그가 1982년부터 총기를 합법적으로 사들이기 시작했고, 지금까지 총 50정 이상의 총기를 구매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범행 후 발견된 47정 가운데 33정이 지난해 10월부터 지난 달까지 불과 1년 새 사들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연방 총기규제법은 한 사람이 여러 정의 권총을 한꺼번에, 혹은 5일 이내에 연달아 구입하면 ATF에 보고하도록 하고 있으나 소총, 장총의 경우 별도의 신고 규정이 없습니다.

캘리포니아주에서는 총기를 산 후 30일 이내, 뉴욕시에서는 90일 이내에 다시 총기를 살 수 없도록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총격범 패덕이 살던 네바다주는 총기규제가 매우 느슨해 재구입 기간 제한 규정 자체가 없으며, 총기 소유주 등록도 필요가 없습니다.

이 때문에 ATF나 치안 당국이 총격범 패덕의 총기 구입을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고 리처드 배스케즈 전 ATF 총기기술국장은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