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항공사 폭파' 휴게소에 폭발물 설치한 범인, 잡고 보니…

장선이 기자 sun@sbs.co.kr

작성 2017.10.07 20:16 조회 재생수96,39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사제 폭발물로 추정되는 물체가 발견됐습니다. 개성공단에 전기를 보내라는 다소 엉뚱한 협박 글도 남겼는데, 범인을 잡고 보니 최초 신고자였습니다.

보도에 장선이 기자입니다.

<기자>

88고속도로 대구 방향의 한 휴게소 남자 화장실.

어제(6일)저녁 8시쯤, 사제 폭발물로 보이는 물체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장난감 BB 탄 총기에 쓰이는 충전용 가스통 10개를 검은색 테이프로 묶어 만든 것이었습니다.

현장에는 '10월 20일까지 개성공단에 전기를 보내지 않으면 모 항공사를 폭파하겠다.'는 협박 문구가 적힌 쪽지도 발견됐습니다.

[강진기/함양경찰서 수사과장 : 기폭장치는 없었고, 자체적으로 폭발은 안 되고, 외부에서 열이 가해지면 폭발될 수도 있는 상태였습니다.]

이 사제 폭발물을 신고한 사람은 대리운전 기사 41살 서 모 씨였습니다.

그런데 경찰 조사 결과 서 씨가 폭발물을 설치한 뒤 자작극을 벌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서 씨는 지난달에도 광주의 한 지하철 화장실에서 모의 총포를 발견했다고 신고했던 전력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서 씨는 자신이 미국 CIA 요원이라고 진술하는 등 횡설수설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서 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내일 오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영상편집 : 김종우, 화면제공 : 경남지방경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