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개성공단에 전기 보내"…고속도로 화장실 폭발물 소동 40대 검거

장선이 기자 sun@sbs.co.kr

작성 2017.10.07 10:57 수정 2017.10.07 13:50 조회 재생수13,52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고속도로 휴게소 화장실에 폭발 위험성이 있는 물체와 함께 '개성공단에 전기를 보내라'라는 협박성 글을 남기고 이를 스스로 신고까지 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경남 함양경찰서는 특수협박 혐의로 대리운전 기사 41살 서 모 씨를 긴급체포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서 씨는 어제저녁 8시 88고속도로 대구 방향의 한 휴게소 남자 장애인 화장실 내 변기 옆에 사제 폭발물로 추정되는 물체와 협박성 글을 발견했다며 고속도로 휴게소 직원에게 신고했습니다.

당시 발견된 사제 폭발물 추정 물체는 BB탄 총기 충전용 가스통 10개를 검은색 테이프로 묶어 놓은 것입니다.

가스통 사이에 끼워져 있던 A4 용지에는 '10월 20일까지 개성공단에 전기를 보내라. 안 보내면 대한항공을 폭파'라고 적혀 있었습니다.

이같은 메모 등을 서 씨의 자작극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해 온 경찰은 서씨 주거지를 수색해 가스통 등 폭발성 의심 물체를 압수했습니다.

또 서 씨가 이전 광주에서 지하철 화장실 모의 총포 발견 신고 전력 등에 대해서도 수사 중입니다.

서 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이 미연방공화국 CIA 요원이라고 횡설수설한 뒤 현재는 입을 다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서 씨를 상대로 추가 수사를 벌인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경찰과 군은 폭발물 처리로봇까지 동원해 2시간여에 걸쳐 화장실 내 폭발 의심 물체를 수거했습니다.

경찰은 수거한 의심 물체를 정밀 분석 중입니다.

경찰은 "폭발물 의심 물체에 기폭 장치는 없는 것으로 확인했지만 열을 가하면 터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사진=함양경찰서 제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