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30명 구하고 목에 총탄…참극 속 몸 던진 의인들

SBS뉴스

작성 2017.10.05 15:05 수정 2017.10.05 16:09 조회 재생수1,68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기자>

무대 앞에서 공연을 보던 조너던 스미스. 빗발치는 총탄세례에 어쩔 줄 몰라 하는 사람들을 이끌어 주차장으로 대피시켰습니다.

이러길 수 차례, 이번에는 숨지 못한 소녀들을 도우려다 목에 총탄을 맞았습니다. 이미 30여 명의 목숨을 구한 뒤였습니다.

흑인 복사기 수리공의 헌신에 찬사가 이어졌고 치료비로 거액이 모금됐습니다.

정작 스미스는 한 명이라도 더 구하지 못한 안타까움이 큽니다.

[조너던 스미스 : 제 뒤에 한 명도 남기지 않겠다고 맹세했어요. 거기서 죽기 싫었습니다.]

[부상자를 후송할 트럭이 필요해요.]

트럭을 타고 살육 현장을 지나다 주저 없이 중상자 5명을 병원으로 옮긴 이도 있습니다.

[마크/트럭 운전자 : 가슴에 총상을 당한 남성이 보이더군요. 그냥 놔둘 수 없었어요. 당장 트럭에 태웠습니다.]

낯선 이를 위해 몸을 던진 이름 없는 영웅은 한둘이 아닙니다.

[맥아슬린/생존자 : 낯선 사람이 저를 감싸며 '괜찮아!'라고 외쳤어요. 처음 본 사람이 몸을 던져 저를 보호하는 게 믿을 수 없었어요.]

이런 노력에도 비극의 상처가 너무 크기에 살아남은 이들은 고통의 무게를 쉽게 내려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클레이풀/생존자 : 바로 앞에 있던 여성이 총을 맞고 숨졌습니다. 제 남은 일생 왜 다른 사람은 죽고 전 살아남았나에 대해 고민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