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오는 28일 광안리에서 국내 최대 규모 불꽃축제 열린다!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10.04 11:46 조회 재생수9,43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오는 28일 광안리에서 국내 최대 규모 불꽃축제 열린다!
매년 10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찾는 국내 최대 규모의 불꽃축제, 부산 불꽃축제가 올해도 사람들을 찾아옵니다.

부산시는 오는 28일 부산 광안리해수욕장에서 부산 밤바다를 화려하게 수놓을 2017 부산불꽃축제가 열린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부산불꽃축제는 '10월의 어느 멋진 날'을 주제로 사전프로그램과 해외초청 불꽃쇼, 멀티미디어 불꽃쇼로 진행됩니다.
[뉴스pick] 오는 28일 광안리에서 국내 최대 규모 불꽃축제 열린다! (사진=한국관광공사)핵심 프로그램인 멀티미디어 불꽃쇼는 바지선 12대를 동원해 밤 8시 25분부터 35분 동안 풍성하고 집중된 불꽃을 연출합니다.

캐릭터 불꽃과 올해 처음 개발한 신형 변색 불꽃으로 부산만의 특화된 불꽃쇼를 선보입니다.

광안대교에 설치한 조명과 메인 바지선의 위치를 옮겨가며 입체적인 불꽃쇼를 합니다.
[뉴스pick] 오는 28일 광안리에서 국내 최대 규모 불꽃축제 열린다! (사진=한국관광공사)이에 앞서 밤 8시부터 열리는 해외초청 불꽃쇼에는 이탈리아 파렌테(Parente)그룹이 초청돼 섬세하고 감성적인 불꽃쇼를 펼칠 예정입니다.

파렌테 그룹은 3대에 걸쳐 110년 이상의 오랜 불꽃 제조 경험을 가진 이탈리아 최고의 불꽃 회사로 지난해 밀라노 등록엑스포 폐막 불꽃쇼를 연출했습니다.

올해 불꽃축제 사전 프로그램으로는 마임, 매직, 버블쇼 등 공연팀이 관객과 함께 호흡하는 퍼포먼스 공연을 하고 행사를 알리는 예고성 불꽃쇼도 4차례 엽니다.
[뉴스pick] 오는 28일 광안리에서 국내 최대 규모 불꽃축제 열린다! (사진=한국관광공사)올해로 3회째를 맞는 유료좌석 판매도 호조를 보여 26일까지 전체 6천석 가운데 4천865석이 판매됐습니다.

해외에 판매한 유료좌석은 이 중 1천191석으로 일본에 820석, 대만 65석, 말레이시아 30석, 홍콩·필리핀 등 기타 276석이 팔렸습니다.

부산시 관계자는 "올해 불꽃축제는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 기간에 열려 국내외 관광객이 많이 몰릴 것으로 예상한다"며 "철저한 준비로 안전하고 기억에 남는 축제로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뉴스pick] 오는 28일 광안리에서 국내 최대 규모 불꽃축제 열린다! (사진=한국관광공사)이런 가운데 부산과 광안리해수욕장을 소재로 만든 기념품을 판매하는 마을기업 '오랜지바다'는 오는 28일 부산불꽃축제 당일 3층짜리 건물 전체 공간을 축제 관람객들에게 무료로 개방한다고 밝혔습니다.

오랜지바다는 부산불꽃축제 당일 참가비 2천원만 받고 '나만의 우표 그리기' 행사도 마련합니다.

참가비 납부와 관계없이 누구나 오랜지바다 건물에 들어가 부산불꽃축제를 관람할 수 있습니다.
[뉴스pick] 오는 28일 광안리에서 국내 최대 규모 불꽃축제 열린다! (사진=한국관광공사)부산불꽃축제의 장관이 한눈에 보이는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 인근 카페거리의 테라스 요금은 1인당 최소 10만 원입니다.

해수욕장 해안도로 바로 건너편에 있는 오랜지바다는 공익을 위해 매년 부산불꽃축제 때 최소 2천 원의 참가비만 받는 공모전을 열고 있습니다.

오랜지바다는 축제에 앞서 온·오프라인에서 우표 그리기 공모전을 벌여 선정된 작품을 건물 내에 전시합니다.

이번 행사는 부산불꽃축제조직위원회, 부산지방우정청, 행정자치부, 부산관광공사, 부산시, 수영구가 후원합니다.

우표 공모전 당선작은 실제 우표로도 제작되며, 행사 수익금은 모두 지역의 결손 가정 어린이를 후원하는 데에 사용됩니다.
[뉴스pick] 오는 28일 광안리에서 국내 최대 규모 불꽃축제 열린다! (사진=한국관광공사)오랜지바다 남소연 대표는 "부산의 밤하늘을 수놓은 불꽃놀이를 보면서 우표를 직접 만들고 생활이 어려운 어린이도 도울 수 있다"며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습니다.

행정자치부가 2014년 마을기업으로 선정해 2015년에 문을 연 오랜지바다는 한글 디자인의 아름다움을 고려해 상호를 '오렌지바다'가 아닌 '오랜지바다'로 표기하고 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한국관광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