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감기약인 줄 알고 중증 치료약 받아간 80대 노인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10.04 09:45 조회 재생수24,23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감기약인 줄 알고 중증 치료약 받아간 80대 노인
추석 연휴에 문을 연 약국에서 고령의 감기 환자에게 감기약이 아닌 중증 치료 약을 잘못 전달했으나 경찰이 신속하게 출동해 복용 전에 약을 회수했습니다.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3시 45분쯤 부산시 해운대구의 한 약국에서 감기 증상을 호소한 83살 A 씨가 약을 처방받아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그런데 A 씨가 받은 약은 감기약이 아닌 갑상성 기능항진증 치료제였습니다.

이 약은 심장박동이나 혈압 등 신체의 모든 대사량을 줄어들게 합니다.

뒤늦게 약이 잘못 전달된 것을 알게 된 42살 약사 B 씨는 "A 환자가 다른 사람의 약을 받아갔다. 노인이 이 약을 먹으면 위독할 수 있다"며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A 씨와 전화 통화가 되지 않자 동선을 추적하며 집으로 찾아가 10분 만에 A씨로부터 약을 회수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처방은 제대로 됐으나 전달이 잘못돼 벌어진 일"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