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보내는 추석 인사…이해인 수녀 시 낭송까지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10.01 18:59 조회 재생수1,10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일) 페이스북과 유튜브 등 SNS를 통해 국민들에게 추석 인사를 건넸습니다.

문 대통령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추석 내내 온 집안이 보름달 같은 반가운 얼굴들로 환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올 한가위는 여성과 남성이 모두 함께 즐거우면 좋겠다. 어르신은 젊은이들에게 '못 해도 괜찮다' 젊은이는 어르신들에게 '계셔주셔 힘이 난다'라고 진심을 나누는 정겨운 시간을 보내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국민과 함께 읽고 싶다며 이해인 수녀의 시 '달빛 기도'를 직접 낭독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