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MB "적폐청산 퇴행적 시도, 성공 못 해"…與 '반발'

이세영 기자 230@sbs.co.kr

작성 2017.09.29 02:45 조회 재생수34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의 수사가 이명박 전 대통령을 압박해오고 있는 가운데 이 전 대통령 이 직접 강한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적폐청산 작업이 퇴행적 시도라면서 국익을 해치고 결국 성공하지도 못할 거라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이세영 기자입니다.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어제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입니다.

"전전 정부를 둘러싸고 적폐청산이라는 미명하에 일어나고 있는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며, '퇴행적 시도'라고 표현했습니다.

또,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도 못할 것"이라며 강한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이 재임 당시 국정원의 정치인 사찰 등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내놓은 것은 처음입니다.

민주당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국가 기관을 동원한 국기 문란행위를 철저히 밝히는 작업은 국격을 높이는 일이라고 맞받았습니다.

[김현/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이명박 정권하에서 저질러진 적폐만으로도 이명박 전 대통령의 책임이 무겁다는 점을 명심해야 합니다.]

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는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가 KBS 인사에 개입한 문건을 공개하며 연일 공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MB정부의 선거 개입과 언론 탄압이 또 확인됐다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때가 되면 국민 여러분께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밝혀, 내용에 따라 정치적 공방이 더욱 가열될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