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김관진 지시 있었다"…국정원→군으로 번진 '댓글 수사'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17.09.29 02:30 조회 재생수1,58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명박 정부 당시 군 댓글 공작을 주도한 이태하 전 심리전단장이 검찰 조사에서 김관진 당시 국방장관의 지시가 있었다고 진술했습니다. 검찰의 수사도 국정원에서 군으로 확대되면서 김 전 장관의 소환도 불가피해 보입니다.

윤나라 기자입니다.

<기자>

군 사이버사령부 이태하 전 심리전 단장은 2012년 대선 당시 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공작을 주도한 혐의로 2심에서 징역 1년6월 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이 전 단장은 지난 15일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 김관진 당시 장관의 지시에 따라 이런 공작을 했다고 털어놓은 걸로 S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또 이 전 단장이 기소될 무렵인 2014년 상관인 옥도경 사이버사령관과의 통화에서 "장관의 지시로 이뤄진 댓글 공작의 책임을 자신에게 지우는 것은 부당하다"는 취지로 말한 통화 녹취록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미 FTA 등 이슈에 대한 사이버 사령부의 온라인 대응 보고 문건에 김 당시 장관이 직접 서명한 정황도 확인했습니다.

김 전 장관의 소환과 관련해 검찰은 아직 신중한 태도입니다.

하지만 소환은 불가피하고 언제 부르느냐, 결정만 남았다는 분석입니다.

국정원 정치공작에 초점이 맞춰졌던 검찰 수사가 군의 정치공작으로 확대되는 양상입니다.

나아가 군과 국정원 모두에 지시를 내리고 보고받을 수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으로 수사가 이어질 것이란 관측이 힘을 얻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