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골룸] 오디오 취재파일 : '연금 보험'에서 이탈하는 젊은이들…120세 시대의 선택

최우철 기자 justrue1@sbs.co.kr

작성 2017.09.26 08:39 조회 재생수1,25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 오디오 플레이어를 클릭하면 휴대전화 잠금 상태에서도 들을 수 있습니다.
-오디오 플레이어로 듣기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SBS 오디오 취재파일 김성준입니다.

저는 국민연금 외에 개인연금저축을 들고 있습니다. 가입한 지 벌써 20년이 훌쩍 넘었으니 액수가 적지 않을 겁니다. 생전 계좌를 열어보지도 않아서 얼만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처음에는 매달 월급에서 이 돈이 나갈 때마다 아까웠습니다. 수십 년 뒤 먹고 살 걱정 때문에 벌써 월급에서 상당액을 떼 놓는다는 게 현실성이 없어 보이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요즘은 거꾸로입니다. 정년퇴직이 가까워 오니까 "좀 절약해서 연금 더 들 걸 그랬다."는 후회가 몰려옵니다. 

젊은 세대가 연금을 해지한다고 합니다. 당장 먹고살 돈이 모자라니 미래 걱정할 겨를이 없는 겁니다. 이 추세가 계속되면 심각한 사회불안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걱정입니다. 최우철 기자의 설명을 들어보시죠.

▶ <골룸: 골라듣는 뉴스룸> 팟캐스트는 '팟빵'이나 '아이튠즈'에서도 들을 수 있습니다.
- '팟빵' PC로 접속하기
- '팟빵' 모바일로 접속하기
- '팟빵' 아이튠즈로 접속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