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하루 40만 원 벌어와"…할당액 정해 10대에 성매매 알선

한지연 기자 jyh@sbs.co.kr

작성 2017.09.24 11:09 수정 2017.09.24 13:39 조회 재생수88,57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하루 40만 원 벌어와"…할당액 정해 10대에 성매매 알선
청소년 등에게 하루 할당량을 정해 성매매를 알선한 20대 여성에게 실형이 선고됐습니다.

창원지법 형사4부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4살 김 모 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하고 성매매알선 방지프로그램 80시간 이수를 명령했다고 오늘(24일)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범행을 부인하는 등 반성하지 않고 피해회복이 이뤄지지 않은 점을 감안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습니다.

김 씨는 2016년 1월부터 6월 사이 평소 알고 지내던 17살 박모 양과 지적 능력이 떨어지는 19살 이 모 씨 등 여성 2명을 꾀어 스마트폰 앱을 통해 만남 남성들과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구속기소됐습니다.

그는 두 사람에게 하루에 2∼3회씩, 모두 230회 가량 성매매를 알선하고 그들이 받은 성매매 대금 절반 가량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았습니다.

김 씨는 또 성매매를 알선하면서 박 양에게는 하루 25만 원, 이 씨에게는 하루 40만 원씩 할당액을 정해준 다음 두 사람이 성매매를 더 많이 하도록 경쟁을 유도한 것으로 수사과정에서 드러났습니다.

김 씨는 불법 성매매를 미끼 삼아 오히려 협박하는 남성들로부터 두 사람을 보호해주는 대가로 돈을 받았을 뿐 성매매를 알선하진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재판부는 그러나 김 씨가 전화나 페이스북 등을 통해 두 사람에게 성매매를 권유한 사실이 인정되고 다른 사람이 모는 승용차로 모텔까지 태워주기도 한 점을 근거로 성매매를 알선했다고 판단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