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젠더폭력 뭐냐"는 홍준표에 여야 일제히 비판 "1등 마초"

장현은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09.20 17:23 조회 재생수16,48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젠더폭력 뭐냐"는 홍준표에 여야 일제히 비판 "1등 마초"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어제(19일) 여성 인사들과의 토크 콘서트에서 "트랜스젠더는 들어봤는데 젠더폭력이 뭐냐"고 물어본 사실이 알려지면서 정치권 안팎에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홍준표 대표는 어제(19일) 당 혁신위원회가 주최한 '한국 정치 : 마초에서 여성으로' 여성 정책 토크콘서트에서 강릉원주대 강월구 초빙교수의 발제를 들은 뒤 "트랜스젠더는 들어봤는데 젠더폭력이 뭐냐"며 추가 설명을 요청했습니다.
홍준표 '젠더 폭력이 뭔가? 트렌스젠더는 들어봤는데···이에 강 교수가 "'나보다 더 권력이 낮은 사람을 성폭력 해도 나는 괜찮아', 그리고 '내가 돈으로 여성을 사서 성욕을 풀어도 괜찮아' 라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류석춘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은 설명을 거들며 "요즘 세상에 남성 우월적으로, 남자 권력으로 여성을 지배한다는 것은 이미 지나간 이야기"라며 "성 평등을 넘어 여성 우월적으로 가지 않았나라는 생각도 든다. 주장이 지나치다"고 반박했습니다.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오늘(20일) 이와 관련해 "여성과 소수자에 대해 낮은 인식을 드러낸 게 한 두 번이 아니지만 이런 분이 대통령 후보였고 제1당의 대표라는 게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맹비난했습니다.

양 최고위원은 "홍 대표는 젠더 폭력이 뭐냐고 물어 참석자 모두를 경악케 했다. 더 충격적인 건 (행사를) 주최한 혁신위원회의 류석춘 위원장이 요즘 세상에 젠더 폭력이 어딨냐고 반문하면서 마초에서 마초로 가는 '마초당' 비아냥을 받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양 최고위원은 "홍 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은 여성들이 모인 행사에서 '집사람'이라는 표현을 반복적으로 쓰고 '여성은 요즘 우월하다' '트랜스젠더는 아는데 젠더는 모르겠다'라고 말하면서 사회적으로 만연한 성차별을 아예 인정하지 않는 태도를 보였다"고 꼬집었습니다.
양향자양 최고위원은 "홍 대표의 이런 발언 태도가 젠더 폭력이다. 류석춘 위원장과 홍 대표는 공개적으로 사과하라"며 "한국당에도 여성 의원과 여성 당원이 있다. 여성 비하적 차별적 행태에는 당적을 떠나 여성으로 함께 분노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바른정당 황유정 부대변인도 국회 정론관 논평을 통해 "홍준표 대표가 젠더 의식의 바닥을 보여줬다. 류 위원장도 한 수 거들면서 한국당은 양성평등 정당으로 가기에는 아직 멀었다는 여성계의 비난과 부정적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며 "마초의 블랙리스트를 작성한다면 홍 대표가 당연 1등일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정의당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당 대표가 '젠더' 등의 개념을 모른다는 것은 중요한 사회문제인 젠더 관련 이슈를 방관해왔다는 방증"이라며 "자유한국당의 인권 감수성 결여가 심히 걱정스럽다"고 꼬집었습니다.

추 대변인은 이어 "김태흠 의원을 대표로 자유한국당 의원 17명이 어제 국가인권위원회법 내 '성적 지향'을 삭제하는 개정 법률안을 발의했다"며 "자유한국당의 혐오 조장 논란이 연이어 불거지며 후진적 인권의 수준을 여과 없이 드러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 출처=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