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원세훈은 꼬리" 박원순, 이 전 대통령 고소·고발

최선호 기자 choish@sbs.co.kr

작성 2017.09.20 01:38 조회 재생수26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댓글 공작과 블랙리스트, 그리고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 등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결국 이 전 대통령을 향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 전 대통령이 적폐의 몸통이라면서 검찰에 고소와 고발장을 냈습니다.

최선호 기자입니다.

<기자>

박원순 시장은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과 관련해 이 전 대통령을 몸통으로 지목했습니다.

[박원순/서울시장 : 원세훈 전 원장의 책임만으로 모는 것은 적절치 않다. 그것은 '꼬리 자르기'다.]

이 전 대통령이 직접 보고받은 증거가 있다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명예훼손 혐의에 대해선 피해자 자격으로 고소장을 냈고, 서울시 업무도 방해했다며 직권남용과 공무집행방해 혐의를 적시해 고발장을 함께 접수했습니다.

[박원순/서울시장 : 과거가 아니라 미래를 위한 일입니다. 권력을 남용해 서 민주주의 근간 해치는 이런 적폐는 청산되어야 합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은 공식 대응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대통령이 그런 소소한 것까지 보고받을 정도로 한가하지 않다"며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정치 보복이라고 반발했습니다.

[강효상/자유한국당 대변인 : 정권이 2번이나 바뀐 죽은 권력을 보복하는 데에만 열을 올리고 있는 것은 정말 후안무치한 행태입니다.]

여권의 적폐청산 칼끝이 전직 대통령에게 향하면서 양측의 갈등이 더욱 뜨거워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