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심한 멍자국, 혈흔 발견…청주 나체 여성 시신 피살된 듯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17.09.19 11:49 수정 2017.09.19 14:41 조회 재생수162,49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심한 멍자국, 혈흔 발견…청주 나체 여성 시신 피살된 듯
▲ 나체 여성 시신 발견된 청주 하천 둑

경찰이 청주의 한 하천 둑에서 나체로 발견된 20~30대 여성 시신 얼굴에서 폭행당한 흔적과 혈흔을 확인, 타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흥덕경찰서에 따르면 오늘(19일) 오전 흥덕구 옥산면 하천 둑 인근 풀숲에서 옷이 벗겨진 채 발견된 여성 시신 얼굴에 심한 멍 자국 등 폭행 흔적이 다수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이 여성이 숨지기 전 둔기나 주먹으로 수차례 맞은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흥덕경찰서는 타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4개 강력팀을 동원, 인근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는 등 탐문 수사와 목격자 확보에 나섰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숨진 여성은 발견 전날인 어제 누군가에 의해 심하게 폭행당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습니다.

숨진 여성은 옷이 벗겨진 채 풀숲에 엎드린 상태로 발견됐습니다.

시신이 발견된 주변에는 숨진 여성의 것으로 추정되는 원피스와 속옷이 버려져 있었습니다.

휴대전화와 지갑 등 신분 확인이 가능한 소지품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시신이 발견된 곳은 인적이 드문 시골 지역 하천 둑 밑입니다.

콘크리트 둑길 위에는 혈흔이 남아 있었습니다.

오늘 새벽 둑길을 따라 자전거를 타고 가던 행인이 핏자국과 시신을 발견하고 119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20~30대로 보이는 이 여성의 신원 확인을 위해 지문 감식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