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남경필 장남, 이번엔 필로폰 투약 혐의…경찰 긴급체포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7.09.18 20:52 수정 2017.09.18 22:15 조회 재생수71,11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큰아들이 중국에서 필로폰을 몰래 들여와 투약한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됐습니다. 독일 출장 중이던 남경필 지사는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내일(19일) 아침 귀국할 예정입니다.

김기태 기자입니다.

<기자>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큰아들 26살 남 모 씨가 경찰 조사를 마친 뒤 유치장으로 돌아가고 있습니다.

[남 모 씨 : (아버지에게 할 말 없습니까?) …….]

남 씨는 즉석만남 채팅앱을 이용해 함께 필로폰을 투약할 여성을 찾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체포 당시 남 씨는 눈이 충혈된 상태였고 저항하지는 않았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남 씨는 경찰 조사에서 지난 13일 중국 베이징에서 유학 시절 알고 지내던 지인을 통해 필로폰 4g을 구매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인천공항으로 입국하면서 필로폰을 속옷에 숨겨 들여와 지난 16일 서울 강남구 자신의 집에서 한 차례 투약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의 간이검사에서도 필로폰 양성반응이 나왔습니다. 경찰은 필로폰 4g 중 남은 2g을 남 씨의 자택에서 발견해 압수했습니다. 또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남 씨는 2014년 군 복무 시절 후임병을 폭행, 추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기도 했습니다.

독일 출장 중인 남 지사는 오늘 오전, 인터넷에 글을 올려 국민에 사과했습니다. 또 급히 귀국길에 오르며 "아버지인 자신이 책임져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남 지사는 내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합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하 륭·이찬수, 영상편집 : 이홍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