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KB손해보험 권순찬 감독 첫 승…현대캐피탈은 탈락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7.09.17 19:49 조회 재생수3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남자 프로배구 KB손해보험이 현대캐피탈을 제압하고 권순찬 신임 사령탑에게 프로 데뷔 첫 승을 안겼습니다.

KB손보는 오늘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2017 천안·넵스컵 프로배구대회 남자부 B조 경기에서 현대캐피탈을 세트 스코어 3대 0(25-22 27-25 26-24)으로 꺾었습니다.

지난해 컵대회 준우승팀인 KB손보(1승 1패)는 지난 14일 우리카드전 3대 2 패배의 아쉬움을 씻어내며 4강 진출 희망을 되살렸습니다.

반면 이번 컵대회를 다양한 실험의 무대로 삼은 현대캐피탈은 2패를 당하며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됐습니다.

이번 대회는 남녀부가 2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 후 조 1·2위가 4강 토너먼트로 우승을 가리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은 이날 경기에서 주포인 문성민을 리베로로 기용하는 파격을 단행했습니다.

1∼2세트에서는 주전 센터 신영석을 벤치에 앉히는 등 다양한 공격 옵션을 실험했습니다.

현대캐피탈의 실험은 결과적으로는 KB손보 권 감독의 프로 데뷔 첫 승을 도운 결과가 됐습니다.

아르파드 바로티(헝가리), 박주형, 이시우에게 좌우 공격을 맡긴 현대캐피탈은 1세트에서 19대 19까지 뒤지며 힘겹게 경기를 풀어갔습니다.

현대캐피탈은 김재휘의 속공과 정영호의 서브 에이스, 이시우의 퀵오픈 공격으로 22대 22 동점을 만드는 데는 성공했습니다.

하지만, KB손보는 이강원의 오픈 강타로 리드를 되찾은 뒤 긴 랠리 끝에 알렉산드리 페헤이라의 중앙 후위 공격으로 세트 포인트를 만들고 첫 세트를 따냈습니다.

2세트는 치열한 접전이었습니다.

현대캐피탈은 24대 23으로 먼저 세트 포인트를 잡고도 바로티가 퀵오픈 공격에서 범실을 기록하며 듀스를 허락했습니다.

25대 25에서 이시우의 과감한 2단 공격마저 그대로 아웃 판정을 받은 현대캐피탈은 이강원에게 오픈 강타를 얻어맞고 내리 두 세트를 빼앗겼습니다.

현대캐피탈은 3세트에서 신영석 등 4명을 교체 투입했으나 이미 주도권은 KB손보 쪽으로 넘어간 뒤였습니다.

KB손보는 24대 21의 매치 포인트를 잡고도 듀스를 허용했으나 알렉스가 오픈 강타에 이어 강력한 서브 에이스로 권 감독에게 첫 승을 선물했습니다.

KB손보는 이강원이 20점을 올리며 해결사 역할을 했고, 알렉스는 강력한 서브와 함께 17점을 수확하며 승리를 쌍끌이했습니다.

여자부 KGC인삼공사는 흥국생명을 3대 1(25-22 23-25 25-16 30-28)로 누르고 이번 대회 첫 승을 거뒀습니다.

이로써 여자부 B조에서는 현대건설(2승)에 이어 KGC인삼공사가 준결승행 티켓을 손에 넣었습니다.

주포 이재영이 대표팀에 차출된 흥국생명은 2전 전패로 컵대회를 조기에 마쳤습니다.

흥국생명은 2세트를 따내고 세트 스코어를 1-1로 맞췄으나 3세트에서 리시브 성공률이 21%에 그치며 스스로 무너졌습니다.

KGC인삼공사는 4세트 28대 28까지 이어진 듀스 접전에서 유희옥과 한송이의 연속 블로킹으로 경기를 매조졌습니다.

KGC인삼공사는 주포 알레나 버그스마가 33점을 올리며 맹활약했고, 한송이가 19점으로 뒤를 받쳤습니다.

흥국생명은 외국인 선수 테일러 심슨이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36점을 수확했으나 이재영의 공백을 홀로 메우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