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日서 혐한 테러당한 한국계 여배우의 외침 "모두 지구인이다"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9.17 19:48 수정 2017.09.17 19:51 조회 재생수21,00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서 혐한 테러당한 한국계 여배우의 외침 "모두 지구인이다"
모친이 한국계인 일본 모델 겸 배우 미즈하라 기코(水原希子·27)가 SNS상에서 일본 네티즌들로부터 혐한(嫌韓) 테러를 당하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습니다.

17일 일본 언론 등에 따르면 일본 맥주 회사인 산토리는 지난 7일 미즈하라가 출연한 '더 프리미엄 몰츠'의 새 광고 영상을 트위터에 공개했습니다.

인기 스타들만 출연하는 이 회사 CM의 신작이었지만, 이번 광고 영상에 대해서는 예상치 못한 부정적인 반응이 잇따랐고 헤이트 스피치(hate speech, 특정 집단에 대한 공개적 차별·혐오 발언) 발언까지도 나왔습니다.

일부 우익들은 이 회사 트위터 계정에 미즈하라가 자이니치(在日·한국계)라는 점을 지적하며 모델로 써서는 안된다며 인종차별적인 글을 남겼고, 미즈하라를 '반일(反日) 배우'라고 지칭하는 글도 이어졌습니다.

미즈하라는 미국인 아버지와 재일한국인 어머니를 뒀습니다.

미국에서 태어나 일본에서 자란 미즈하라는 개성적인 외모로 인기를 모으며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습니다.

영화 '노르웨이의 숲'을 통해 데뷔했고 '진격의 거인' 실사판 영화에도 출연했습니다.

톱 클래스 모델·배우를 타깃으로 한 SNS 상의 헤이트 스피치는 바로 화제가 됐습니다.

일부 우익들은 산토리 제품에 대한 불매 운동을 하자고 주장하며 혐한 발언을 계속했고, 산토리측은 "캠페인의 취지와 다른 트윗 글이 계속 나와 유감이다"며 곤혹스러워 했습니다.

하지만, 동료 연예인들이나 유명인사들이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멈추라는 글을 SNS 등에 올리면서 혐한 발언을 비판하는 여론이 확산했습니다.

미즈하라를 응원하는 분위기는 그가 직접 자신의 블로그에 입장을 밝히는 글을 올린 뒤 더 커졌습니다.

미즈하라는 지난 15일 자신의 트위터에서 "지금 세상에는 다양한 싸움이 일어나고 있다"며 "어떤 국가에서 태어나도, 어떤 국가에서 자라도,어떤 국가에서 살아도 모두가 지구인이라는 것에는 변함이 없다"고 헤이트 스피치에 일침을 날렸습니다.

그는 "하루라도 빨리 이 세상에 인종과 성별 등에 대한 편견이 없어졌으면 좋겠다. 모든 싸움이 없어지기를 마음으로부터 기원한다"며 "어디 살더라도 자신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이 되도록 우선은 내 자신이 나답게 살도록 강한 마음을 갖고 살아가겠다"고 당당히 밝혔습니다.

미즈하라의 이 글에는 이틀 사이 4천166회나 리트윗이 됐고, 1만2천929명이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사진=SNS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