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바른정당 "文 대통령, 안보문제에 인사 끼워 넣는 몽니"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9.17 19:06 조회 재생수4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바른정당 "文 대통령, 안보문제에 인사 끼워 넣는 몽니"
바른정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의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준을 요청한 데 대해 "국외에 나가면서 몽니 박듯이 선언하는 모습은 보기 좋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이종철 대변인은 오늘(17일)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이 김 후보자 인준을 호소하는 동시에 여야 대표들과의 안보 관련 회담을 제안한 점을 거론하며 "안보문제에 대법원장 인사를 끼워 넣는 것 자체가 정치적 셈법으로 읽혀 심히 유감스럽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또 청와대가 지난 11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준안 부결 직후 야당을 맹비난한 점을 언급하며 "입법부를 철저히 무시하는 발언으로, 문 대통령은 민주주의의 요체인 삼권분립을 말할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는 "정당한 국회 표결에 '분노'라고 표현한 것부터 사과해야 한다"며 "대통령의 코드 인사 남발로 인사참사라는 불행이 이어진 것"이라고 꼬집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