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스브스타] 인터뷰 직후부터 '책임 묻겠다'는 소리 들은 '그알' 제작진

SBS뉴스

작성 2017.09.17 17:51 조회 재생수61,69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인터뷰 직후부터 책임 묻겠다는 소리 들은 그알 제작진
공지영 작가의 폭로가 터져 나온 SBS '그것이 알고싶다- 천사 목사와 정의 사제, 헌신인가 기만인가' 편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편을 준비하면서 '그알' 제작진이 협박에 가까운 말들을 들은 것으로 전해지면서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의 고충에 대한 관심도 함께 고조되고 있습니다.

어제(16일) 방송에서 MC 김상중 씨는 "인터뷰 직후부터 지금까지 '방송을 내보내면 자살하겠다',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이 목사와 김 전 신부의 문자와 메일을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과거 김상중 씨가 SBS '힐링캠프'에 출연했을 당시의 인터뷰까지 재조명 받고 있습니다. 당시 김상중은 '그알' 진행 중 협박 받은 경험에 대해 묻자 "문성근 선배님이 할 때는 그런 일들이 비일비재 했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특히 사이비 종교계 쪽 사람들이 방송국 앞에서 시위 하고 PD와 사회자를 협박했다. 하지만 나는 지금까지 하면서 그런 경우는 당해보지 않았다"면서 "오히려 부산에 계신 분이 모둠 어묵세트를 보내준다든지 물질적으로 풍요로운 혜택을 받아 봤지만 협박성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또 "사실 PD들은 취재를 하려면 피의자와 피해자를 만나야 한다"면서 "그러다 보면 연락처를 주고 받고 오픈된 상태에서 취재를 하기 때문에 그런 경우가 많다. 방송금지가처분이나, 소송을 걸 경우에 재판 받으러 가는 경우도 있다"고 말해 제작진의 고충을 느끼게 했습니다.

한편, 어제 방송에서 나온 김 전 신부는 천주교구에서 '간음하지 말라'는 계명을 어겼다는 사유로 면직된 전직 신부이며, 이 목사는 김 전 신부의 면직사유서에 등장하는 추문의 주인공인 것으로 공개됐습니다.

특히 이 목사는 언론에 '한국의 마더 테레사'로 소개된 바 있어 충격은 더욱 컸습니다.

(Editor K, 사진 =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