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61년 된 정자 '와르르'…화재 진압하던 소방관 2명 순직

G1 조기현 기자

작성 2017.09.17 20:08 수정 2017.09.17 22:03 조회 재생수4,20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안타까운 소식으로 시작합니다. 오늘(17일) 새벽 강릉에서 소방관 2명이 화재 진압 도중 숨졌습니다. 61년 된 정자가 무너져 내리면서 순식간에 변을 당했습니다.

먼저 G1 조기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시뻘건 불길이 솟아오르고 출동한 소방차와 소방관들이 화재 진압에 나섰습니다.

강릉소방서 경포 119 안전센터 소속 59살 이영욱 소방위와 27살 이호현 소방사는 강문동 석란정 화재 현장을 진화하고 있었습니다.

어제 오후 9시 45분쯤 1차 화재가 발생해 진화했지만, 오늘 새벽 3시 52분쯤 다시 불길이 번지면서 재출동해 큰 불길은 잡은 상황이었습니다.

하지만 잔불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정자에 들어가 화재를 진압하던 소방대원들은 순식간에 정자가 무너져 내리면서 잔해 더미에 매몰됐습니다.

동료 대원들이 18분 만에 구조를 완료했지만 이미 심정지 상태였고 병원으로 옮겼으나 결국 숨졌습니다.

[이상열/목격자 : 불이 났다고 해서 나가 보니까, 소방관들이 와서 다친 사람을 끌어내고, 들것에 실어서 차에 싣고 가더라고요.]

불이 난 석란정은 1956년에 지어진 목조 기와와 정자로, 강릉시가 비지정 문화재로 관리하고 있던 건물입니다.

정자 내부에 전기 시설은 없었고 정자 주변으로 높이 3m의 펜스가 설치돼 외부인의 출입은 제한됐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직 화재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경찰은 실화 가능성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박종현 G1, 영상출처 : facebook.com/gangneung1) 

▶ 앞장서서 뛰어들었는데…베테랑과 새내기 앗아간 화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