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스브스타] '살인자의 기억법' 올해 한국 스릴러 최초 200만 돌파했다

SBS뉴스

작성 2017.09.17 17:25 조회 재생수5,48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살인자의 기억법 올해 한국 스릴러 최초 200만 돌파했다
설경구 주연의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이 17일 오후 4시 누적 관객 200만 명을 돌파했다고 배급사 쇼박스가 밝혔습니다.

이는 올해 개봉한 한국 스릴러 영화 중 첫 200만 돌파 기록입니다.

이 영화는 지난 6일 개봉한 11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고 있습니다.

'살인자의 기억법'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은퇴한 연쇄살인범 '병수'(설경구 분)가 새로운 살인범의 등장으로 잊혀졌던 살인습관이 되살아나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로 김영하 작가의 베스트 셀러를 원작으로 합니다.

알츠하이머에 걸린 연쇄 살인범을 연기한 설경구의 열연은 이 영화 흥행의 일등 공신입니다.

무엇보다 설경구는 이 영화의 흥행으로 최근 몇년간 이어진 흥행 잔혹사를 끊었습니다.

'살인자의 기억법'의 손익분기점은 220만 명으로 전해졌습니다.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