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더 센 규제 오기 전에…강남 재건축 시장 '분양 속도전'

박진호 기자 jhpark@sbs.co.kr

작성 2017.09.17 21:04 수정 2017.09.17 22:02 조회 재생수1,27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강남 재건축 시장 옥죄기에 나서면서 재건축 단지들은 갖은 대응책을 내놓고 있습니다. 더 센 규제가 나오기 전에 사업 절차에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박진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서초구의 재건축 단지 3곳은 사업일정을 서둘러 시행인가를 당초 일정보다 석 달 앞당겨 받았습니다.

재건축 사업 진행의 필수요건인 교육환경영향 평가를 빨리 통과하려 인근 학교에 체육관 건립 등 파격적 지원을 약속한 조합도 등장했습니다.

내년에 부활되는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를 피하기 위해 사업절차를 서두르고 있는 겁니다.

[재건축 조합 관계자 : 규제를 좀 피해 가는 그런 효과가 있다고 볼 수 있죠.]

반면, 건설사들은 잇따라 후분양제 방식을 들고 나왔습니다.

선분양과 반대로 후분양은 공사를 하고 입주자를 모집하는 것이라 건설사가 공사비를 먼저 투입해야 합니다.

임박한 분양가상한제를 피해 분양 시점을 미뤄보자는 것인데 2, 3년 뒤엔 추가 비용을 더해 분양가를 높일 수도 있다는 계산입니다.

업계에선 특히 공사 기간 중에 상한가 규제가 풀리기도 했던 과거의 사례를 내심 기대하는 눈치입니다.

하지만 이런 방식이 자칫 건설사 부실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박원갑/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 : 주택가격이 떨어지면 분양가도 이에 맞춰 낮출 수 밖에 없기 때문에 건설사들이 부담을 고스란히 떠안을 수밖에 없습니다.]

정부는 추석 연휴 후에 부동산 후속대책을 내놓을 예정이어서 이런 선택이 어떤 결과로 돌아올지는 미지수입니다.

(영상취재 : 노인식, 영상편집 : 이승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