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스브스타] '그알' 공지영 "이 목사가 도가니 사건 보다 더 악질"

SBS뉴스

작성 2017.09.17 16:24 조회 재생수69,97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그알 공지영 "이 목사가 도가니 사건 보다 더 악질"
SBS '그것이 알고싶다- 천사 목사와 정의 사제, 헌신인가 기만인가' 편에서 다룬 이 모 목사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16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작가 공지영씨와 전직 천주교 사제 김 모씨간의 법정공방으로 출발한 한 복지시설의 운영에 관한 상반된 주장을 검증했습니다.

더불어, 사회적 약자들을 위해 살아온 것으로 사회적 명성을 쌓고 존경을 받아온 김 씨와 여성 목사 이 모 씨에 대한 진실도 파헤쳤습니다.

지난 2015년 7월, 소설가 공지영 씨와 전직 천주교 신부 김 모 씨 간에 고소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평소 독실한 천주교 신자로 잘 알려져 있던 유명 작가와 전직 사제간의 진실 공방은 세간의 이목을 끌었고, 두 사람 모두 평소 사회 문제에 발 벗고 나섰던 일명 블랙리스트 작가와 정의구현사제단 신부였다는 점에서 논란은 컸습니다.

한편, 김 전 신부는 면직이 부당하다며 교구를 고소했고, 교구는 이례적으로 김 전 신부의 면직 사유를 공개했습니다. 공개된 김 씨의 면직 사유는 놀랍게도 천주교 사제가 반드시 지켜야 하는 십계명 중 제 6계명인 '간음하지 말라'는 계명 위반이었습니다.

면직 사유서에 등장한 추문의 주인공은 이 모 씨. 현재 김 전 신부와 함께 장애인 복지 센터를 운영하는 이 여성은 이른바 한국의 마더 테레사라는 이름으로 이미 언론에도 수차례 소개되었고, 입양아를 키우며 장애인을 섬기는 개신교 여성 목사로 SNS상에서도 이미 이름을 날리고 있었습니다.
[스브스타] '그알' 공지영 '이 목사가 도가니 사건 보다 더 악질두 사람은 천주교 사제와 장애인을 위해 봉사하는 미혼모로서 처음 만났고, 김씨가 면직된 후에는 함께 장애인 복지시설을 운영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시설과 관련한 의혹들에 대해 제보가 이어졌습니다. 제보는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것뿐 아니라 이 목사의 행적에 문제가 있어왔다는 주장이었습니다. 특히, 미혼모라는 신분으로 입양아를 키우며 25년 동안 장애인을 섬겨 왔다고 주장하는 이 목사의 삶이 전부 거짓일 거라는 의혹은 충격을 줬습니다.

이 목사가 늘 자랑하던 입양아들은 실제로 남의 손에 길러지고 있었으며 장애인, 비장애인 할 것 없이 사랑을 빙자하여 후원금 명목으로 돈을 뜯어냈다는 겁니다.

또한 이 목사가 불법 침술을 시행했다는 증언도 등장했습니다. 이 목사가 센터에서 봉침을 놓았고, 특히 나체 상태나 성기에까지 봉침을 놓았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시술 받는 사람이 잠이 들면 나체 사진을 찍어 돈을 요구하기도 했다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스브스타] '그알' 공지영 '이 목사가 도가니 사건 보다 더 악질하지만, 두 사람은 억울함을 호소하며, “평생 봉사와 희생을 해왔고, 좋은 곳에 쓰기 위해 후원을 받아 실제로 좋은 곳에 썼다”며 제기된 모든 의혹들을 부인했습니다.

한편, 경찰은 공무집행 방해, 의료법 위반, 사기 등의 행위로 두 사람을 기소했습니다. 재판이 시작됐지만 이들은 여전히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방송에서 공지영 작가는 "이 목사와 김 신부는 부적절한 관계이며 장애인 복지 시설을 운영해 후원금을 빼돌렸다"고 폭로하며 "김 신부는 촉이 좋다. 재판에 가봤자 무죄 나올 게 뻔했는데 내가 정권에 밉보이고 있다는 걸 정확하게 알기에 고소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도가니' 사건 보다 이목사 측이 더 악질이다. 어떻게 이런 사건이 불구속 기소인지 검찰을 이해할 수 없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검찰은 이 사건을 2년 동안 질질 끌었다. 사건을 서울, 창원 등등 총 6번을 옮기며 미뤘다"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분노가 커지고 있습니다.

(출처 = SBS '그것이 알고싶다' 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