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文 대통령 "사법부 수장 공백 없게 해달라"…김명수 인준 요청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9.17 15:35 수정 2017.09.17 16:03 조회 재생수62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文 대통령 "사법부 수장 공백 없게 해달라"…김명수 인준 요청
문재인 대통령은 "사법부 새 수장 선임은 각 정당의 이해관계로 미룰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민주주의 요체인 입법·사법·행정 3권 분립의 관점에서 봐주시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7일)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국회 인준과 관련해 "현 대법원장 임기가 24일 끝난다. 그 전에 새로운 대법원장 선임 절차가 끝나지 않으면 사법부 수장 공백 사태라는 헌정사상 초유 사태가 벌어진다"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3권 분립을 존중하는 마음으로 사법부 수장을 상대로 하는 인준절차에 예의와 품위가 지켜지는 것도 중요하다"며 "인준 권한을 가진 국회가 사정을 두루 살펴 사법부 수장 공백이라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지 않도록 해주시기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입장문은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대독했습니다.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 출국을 하루 앞둔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고위 공직자 국회 인준과 관련해 국회와 국민을 상대로 직접 메시지를 낸 것은 처음입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 상황이 매우 엄중하며, 유엔총회장으로 향하는 제 발걸음은 한없이 무겁다"라며 "하지만 국제 외교 무대에서 한국의 이익을 지키고 한반도, 나아가 동북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어느 때보다 노력하겠으며, 국제사회가 우리와 함께 평화적 해결책을 마련할 수 있게 설득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대법원장 후보자의 국회 인준 문제도 제 발걸음 무겁게 한다"며 "그동안 국회와의 원활한 소통에 노력했지만 부족했던 것 같아 발걸음이 더 무겁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유엔총회를 마치고 돌아오면 각 당 대표를 모시겠다"며 "국가안보와 현안 해결을 위해 논의하고 협력을 구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