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檢 'MB 국정원 연예인 블랙리스트' 김미화 19일 참고인 조사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9.17 14:52 수정 2017.09.17 15:10 조회 재생수54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檢 MB 국정원 연예인 블랙리스트 김미화 19일 참고인 조사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정부 비판 성향의 문화예술계 인사들을 상대로 활동을 방해하고 퇴출 압박을 가했다는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방송인 김미화 씨가 검찰에 출석합니다.

검찰에 따르면 국정원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19일 오전 10시 블랙리스트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김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합니다.

김씨는 검찰에 나와 이명박 정부 시절 자신이 받은 불이익 등 피해 정황을 털어놓을 것으로 보입니다.

김씨는 지난 2010년 자신의 트위터에서 "김미화는 KBS 내부에 출연금지 문건이 존재하고 돌고 있기 때문에 출연이 안 된답니다"라는 글을 올려 파문이 인 바 있습니다.

KBS는 당시 이 발언을 문제 삼아 그를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김씨는 2011년 4월에는 8년간 진행해온 MBC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돌연 하차해 외압 논란이 일었습니다.

국정원은 이와 관련해 최근 자체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 조사 결과 "2011년 4월 원장 지시로 MBC 특정 라디오 진행자 퇴출을 유도했다"고 밝혀 김씨의 방송 하차 배후에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있음을 시인했습니다.

김씨에 앞서 18일 오전 11시에는 블랙리스트의 다른 피해자인 배우 문성근씨가 검찰에 출석해 피해 상황에 관한 조사를 받습니다.

TF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정원은 원세훈 전 원장 재임 초기인 2009년 7월 김주성 당시 기획조정실장의 주도로 '좌파 연예인 대응 TF'를 구성해 정부 비판 성향의 연예인이 특정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도록 압박했습니다.

블랙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문화예술계 인사는 82명에 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