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한·미 정상, 유엔총회 앞두고 통화…"北 도발할수록 몰락의 길"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9.17 13:03 수정 2017.09.17 13:40 조회 재생수48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미 정상, 유엔총회 앞두고 통화…"北 도발할수록 몰락의 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최근 국제사회가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해 유엔 안보리 결의 채택 등 단합되고 확고한 입장을 보였음에도 또다시 미사일 도발을 한 데 대해 엄중히 규탄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양 정상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양국 간 공조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양 정상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강화하고 이를 토대로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 정권이 도발할수록 더 강화된 외교적 고립과 경제적 압박을 받게 돼 몰락의 길로 들어설 것임을 깨닫도록 더 강력하고 실효적인 제재·압박을 가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양 정상은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며 대북 제재 결의 2375호를 포함한 안보리 결의를 더 철저히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는 데 인식 같이하고 관련 협력과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두 정상의 통화는 문 대통령 취임 이후 5번째로, 지난 4일 한미 미사일 지침의 미사일 탄두 중량 제한을 해제하기로 전격 합의한 지 13일 만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두 정상은 오전 11시부터 25분간 통화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