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알바레스의 118-110 우세?…비상식적 채점에 비난 봇물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9.17 14:16 수정 2017.09.17 15:13 조회 재생수5,06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알바레스의 118-110 우세?…비상식적 채점에 비난 봇물
게나디 골로프킨(35·카자흐스탄)과 사울 카넬로 알바레스(27·멕시코)의 프로복싱 세계 미들급 통합 타이틀전은 논란의 소지를 남긴 채 무승부로 끝이 났습니다.

두 선수는 우리 시간으로 17일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협회(WBA)·국제복싱연맹(IBF)·국제복싱기구(IBO) 4대 기구 미들급(72.57㎏) 통합 타이틀전에서 12라운드 혈전 끝에 1-1 판정(118-110 115-113 114-114)으로 경기를 마쳤습니다.

논란의 여지를 남긴 판정이었습니다.

미국 야후스포츠를 비롯해 영국의 가디언 등 여러 언론 매체들과 시청자들은 골로프킨이 승리한 경기라고 봤습니다.

골로프킨은 12라운드 경기에서 몇몇 라운드에서는 결정적인 우세를 거뒀습니다.

실제로 미국 통계회사 '컴퓨복스'가 공개한 자료를 보면 골로프킨은 알바레스를 상대로 총 703회의 펀치를 날려 218차례 적중시켰습니다.

적중률은 31%.

반면 알바레스의 펀치 수는 골로프킨보다 훨씬 적었습니다.

알바레스는 505회 펀치를 날려 169회(적중률 33.5%)만 적중시켰습니다.

알바레스가 경기 초반 잘 싸우기는 했지만 골로프킨이 4라운드부터 압박의 강도를 높여가면서 경기의 주도권을 틀어쥐었습니다.

물론 보수적으로 판정해서 무승부까지는 가능하다고 해도 여성 채점관인 아델라이데 버드의 '알바레스 118-110 우세' 판정은 쉽게 이해하기 어려운 결과입니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는 경기 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상에서 버드의 채점 결과를 맹비난하는 글이 폭주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12라운드 혈전 끝에 무승부가 선언되자 관중석에서는 일제히 야유가 쏟아졌습니다.

알바레스는 12라운드에서 7∼8라운드에 승리했다고 믿었습니다.

골로프킨은 이에 동의하지 않았습니다.

찜찜한 무승부를 기록한 두 복서는 재대결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무승부 선언 직후 마이크를 잡은 알바레스는 "골로프킨의 펀치를 맞아보니 강하다고 느끼지 못했다. 경기 내내 위기감 역시 전혀 느끼지 못했다. 충분히 내가 이길 수 있는 경기였다"며 "사람들이 원한다면 재경기를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골로프킨 역시 밀리지 않았습니다.

골로프킨은 "내가 이긴 경기였다. 당연히 나도 재경기를 원한다"고 응수했습니다.   

한편 두 선수는 이번 대결로 엄청난 보상을 받게 됩니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인 ESPN에 따르면 알바레스는 이번 경기 대전료로 2천만 달러(약 227억 원), 골로프킨은 1천5백만 달러 (약 170억원)을 받습니다. 여기에 '페이퍼 뷰(PPV)' 수익도 챙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