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한반도 긴장 고조에 탈북민 수도 줄었다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9.17 13:08 조회 재생수2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에 따른 안보 위기와 맞물려 한국에 들어오는 탈북민 수도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이 오늘(17일) 통일부로부터 제출받은 탈북민 입국 동향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 1월부터 8월까지 국내에 입국한 탈북민은 78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2.7% 줄었습니다.

탈북민 감소는 최근 북한 당국의 내부 단속과 북·중 간 국경 통제가 강화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고 통일부 측은 설명했습니다.

실제 중국 정부는 국경 지역에 '탈북민에 도움을 주거나 고용하면 엄벌한다'는 표지판을 내거는 등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고 박 의원 측은 부연했습니다.

올해 입국한 탈북민의 56.9%는 노동자와 농장원으로, 이들 직업군이 전체 탈북민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6.1%포인트 늘었고, 군인 및 공작원과 전문직도 각각 3.5%, 4.1%로 지난해보다 비중이 소폭 확대됐습니다.

박 의원은 "지금도 생활고 때문에 넘어오는 사람들이 많은 편이지만 최근 들어 북한에서 안정적 생활을 하던 주민들이 탈북하고, 심지어 자녀의 교육을 위해 탈북을 결심하는 사람도 있어 이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