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두테르테, 10대 피살사건 추궁 인권위에 "소아성애자냐" 망언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9.17 13:08 조회 재생수5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두테르테, 10대 피살사건 추궁 인권위에 "소아성애자냐" 망언
'마약과의 유혈전쟁'을 벌여 온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10대 청소년 피살사건 증가를 비판한 필리핀 국가인권위원회(CHR)에 "소아성애자냐"며 막말로 응수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17일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전날 필리핀 남부 다바오에서 한 연설에서 치토 개스콘 인권위원장을 지칭해 "왜 이 사람은 그렇게 젊은이들, 특히 소년들과 관련된 사안에 매몰돼 있느냐"고 말했습니다.

그는 "당신은 10대를 왜 그렇게 좋아하느냐. 나는 의구심을 갖게 됐다. 당신 동성애자나 소아성애자 아니냐"고 말했습니다.

이어 "왜 이 나라를 괴롭히는 다른 문제들에 대해선 움직임을 보이지 않느냐"면서 "목숨을 잃는 이들이 있고, 일부는 심지어 10대이지만 이는 우리가 (마약과의 전쟁을) 멈춰야 한다는 의미가 아니다. 우린 멈출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러한 발언은 마약과의 유혈전쟁으로 초법적 처형이 확산하면서 10대들이 경찰이나 괴한에 살해되는 사건이 잇따르게 됐다는 인권위의 비판에 대한 대응으로 여겨집니다.

필리핀 북부 칼로오칸 시에서는 지난달 16일 고교생 키안 로이드 델로스 산토스(17)가 마약 단속 경찰에 의해 사살됐습니다.

같은 달 17일에는 마닐라 북부에서 칼 안젤로 아르나이즈(19)가 경찰의 총에 맞아 숨졌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총기를 들고 저항해 사살했다고 발표했지만, 조사결과 모두 경찰이 일방적으로 총을 쏜 사건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필리핀 국가인권위와 국내외 인권단체들은 두테르테 대통령이 마약사범을 사살했다가 형사책임을 지는 경찰을 사면하겠다고 약속하는 등 '묻지마식' 처형을 부추긴 탓에 무고한 미성년자들이 목숨을 잃고 있다고 비판해왔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