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사드 불똥에 한국기업 中 직접투자 '반토막'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9.17 13:12 조회 재생수18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우리나라 기업의 대(對)중국 투자가 올해 반 토막에 가까울 정도로 대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이 오늘(17일) 발간한 '해외경제포커스'에 따르면 중국에서 외국인의 직접투자는 2015년 5.6% 늘었지만 지난해 감소세(-0.2%)로 바뀌었고 올해 1∼7월에는 작년 동기 대비 6.5% 줄었습니다.

외국인 직접투자 둔화는 중국의 정책에 영향을 받았습니다.

한국은행은 "중국 정부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에너지 과다소비 및 환경오염 품목에 대한 외국인 직접투자를 제한하고 첨단제조업과 서비스업 중심의 선별적 수용정책을 추진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특히 올해 들어 한국의 직접투자 규모는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등의 갈등요인으로 큰 폭으로 감소했다"고 분석했습니다.

지난 1∼7월 우리나라의 대중국 직접투자는 17억5천만 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31억1천만 달러)보다 43.7% 줄었습니다.

같은 기간 유럽연합(EU)의 대중국 투자 감소율은 1.2%에 그쳤습니다.

일본(-3.7%)과 미국(-37.5%)도 한국보다 감소 폭이 작았습니다.

사드 갈등의 여파로 중국 내 '반한(反韓)' 정서가 확산했고 우리나라 기업의 중국에 대한 투자심리도 얼어붙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최근 롯데그룹은 영업 중단 사태를 겪은 중국 내 롯데마트를 매각하기로 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지난달 외자유입 확대 조치를 발표하는 등 대외개방을 확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중국의 사드 보복이 풀리지 않을 경우 우리나라 기업의 투자심리는 쉽게 회복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