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추석 연휴도 '빈익빈 부익부'…300인 미만 기업 44% "열흘 못 쉰다"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9.17 11:36 조회 재생수7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추석 연휴도 빈익빈 부익부…300인 미만 기업 44% "열흘 못 쉰다"
다음 달 초 열흘이나 추석 연휴가 이어지지만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기업의 경우 절반가량은 직원들에게 열흘 휴무를 보장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추석 상여금도 기업규모에 따라 50만 원 이상 차이가 났습니다.

17일 한국경영자총협회(이하 경총)에 따르면 최근 전국 5인 이상 기업 408개를 대상으로 올해 추석 휴무 기간·상여금을 조사한 결과 평균 휴무 일수는 평균 8.5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지난해(4.5일)보다 나흘이나 많고, 경총이 조사를 시작한 지난 2000년 이후 가장 긴 것입니다.

하지만 300인 미만 기업(333개)만 따로 보면 평균 휴무일은 8.3일로, 300인 이상 기업(75개)의 9.7일보다 하루 이상 짧았습니다.

더구나 열흘 이상 쉬는 기업의 비중은 300인 미만 기업에서 56.2%에 불과한 데 비해 300인 이상 기업의 경우 88.6%에 달해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설문 대상 기업의 72.1%는 "올해 추석에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상여 지급 기업 비중은 지난 2013년 이후 계속 내리막을 걷다가 4년만인 올해 반등했습니다.

평균 추석 상여금 액수는 105만1천원으로, 지난해(102만2천원)보다 2만9천원(2.8%) 늘었습니다.

기업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기업군에서 149만6천원으로 5만2천원(3.6%), 300인 미만 기업군에서 95만8천원으로 2만5천원(2.7%) 각각 인상됐습니다.

올해 추석 경기 상황을 묻자 "작년보다 나쁘다"는 대답이 47.3%(매우 악화 15%+악화 32.3%)를 차지했습니다.

경기가 전년보다 악화했다는 의견의 비중은 2014년(48.2%)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었습니다.

경기에 대한 부정적 평가는 300인 이상 기업(41.7%)에서보다 300인 미만 기업(48.3%)에서 더 우세했습니다.

본격적인 경기 회복 시점은 '2019년 하반기'(34.8%), '2018년 하반기'(25%), '2019년 상반기'(18.4) 등으로 전망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