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서울 추석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18% 저렴"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9.17 11:30 조회 재생수5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 추석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18% 저렴"
서울시 농수산식품공사가 추석 차례상 차림 비용을 조사한 결과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18%가량 적게 드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농수산식품공사는 오늘(17일) 서울시 25개구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가락시장 등 61곳에서 조사한 추석 상차림 비용을 발표했습니다.

이달 6∼7일 이틀간 서울시 물가조사 모니터링단 25명이 직접 전통시장과 대형마트를 찾아 성수품 가격을 조사한 결과입니다.

사과·배·쇠고기 등 36개 품목(6∼7인 가구 기준)을 전통시장에서 구매하면 평균 18만5천493원이 들었습니다.

대형마트 구매비용은 22만7천404원으로 18% 더 비쌌습니다.

가락시장 내 가락몰에서 같은 품목을 구매할 경우 17만3천150원이 들어 대형마트보다 24% 저렴했습니다.

자치구별로 비교해보니 강남·서초·관악구 전통시장의 추석 성수품 물가가 높은 편이었고 구로·양천·영등포구는 낮았습니다.

서울시 농수산식품공사는 "올해는 작년보다 추석이 늦어 농·축·수산물 공급 물량이 대체로 원활하고 가격도 안정적일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