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강릉서 화재 진압 중 건물에 매몰…소방관 2명 참변

장선이 기자 sun@sbs.co.kr

작성 2017.09.17 11:34 조회 재생수9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강원도 강릉에서 화재를 진압하던 소방관 2명이 무너진 건물에 매몰돼 숨졌습니다.

장선이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17일) 새벽 4시 반쯤 강릉시 강문동 석란정에서 불을 끄던 소방관 59살 이영욱 소방위와 27살 이호현 소방사가 정자 붕괴로 매몰됐습니다.

두 사람은 10여 분 만에 구조됐으나, 심정지 상태였으며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두 사람은 잔불을 정리하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불은 새벽 3시 50분쯤 났으며 전날에도 한차례 불이 나 진화했으나 재발화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불이 난 석란정은 1956년 지어진 목조 기와 정자로 높이는 10m, 면적은 40㎡입니다.

석란정은 지역 문화재로 지정돼 있으며 보수작업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강원소방본부관계자 : 진화한다 그래도 연기 나고 그러잖아요. 잔불 정리라고 하는데, 잔불 정리 중에 붕괴가 된 거예요.]

소방본부는 "숨진 소방관들이 오래된 건축물이라 보존 가치가 높을 것으로 판단해 적극적으로 화재 진압을 하다 변을 당한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호텔 공사로 정자가 금이 가는 등 기울어 보였다는 인근 주민의 증언이 있어 이에 대해서도 조사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