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북한 핵실험 자금은 도대체 어디서 나오나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9.17 08:00 수정 2017.09.17 13:54 조회 재생수9,34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북한 핵실험 자금은 도대체 어디서 나오나
유엔과 미국 등 국제 사회의 엄중한 경제 제재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을 이어가면서 도대체 그 자금이 어디서 나오는지 의문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오늘(17일) 그 자금의 출처는 무기 밀수출, 대규모 인력송출, 위조지폐, 사이버 범죄 등 크게 4가지에서 찾을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지난해 유엔 보고서는 북한이 암호화 군사통신장비, 대공 방어 시스템, 위성 유도 미사일 등을 밀수출해 매우 좋은 수익을 올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작년 8월에는 2천300t 상당의 철광석 아래 'PG-7' 로켓 추진식 수류탄 3만 개와 그 구성품 등을 숨긴 북한 선박이 이집트에서 적발되기도 했습니다.

스톡홀름 국제평화연구소는 북한이 1996년부터 지난해까지 무기수출로 8억 달러(약 9천억 원)의 돈을 벌어들였으며, 그 수출국은 주로 이란, 시리아, 리비아 등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대규모 인력송출도 막대한 외화를 북한에 안겨주고 있습니다.

미국은 북한이 약 10만 명의 노동자를 해외로 보내 매년 5억 달러(약 5천600억 원)의 외화 수입을 올리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국내 한 비정부기구는 그 외화 수입이 연간 9억7천500만 달러(약 1조1천억 원)에 달한다고 추정했습니다.

2015년 유엔 보고서에 따르면 이들은 대부분 탄광, 벌목, 의류, 건설업 등 힘들고 고된 노동집약적 산업에 종사합니다.

또한, 이들이 벌어들인 돈은 북한 정부에 송금됩니다.

위조지폐와 사이버 범죄도 북한의 숨겨진 자금원입니다.

미국은 오랫동안 북한이 미 달러를 위조해 수익을 올리고 있다고 주장해왔습니다.

특히 '슈퍼노트(supernote)'로 불리는 100달러짜리 초정밀 위조지폐 제조에 일가견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북한이 만든 위조지폐는 북한 외교관이 해외를 여행할 때 은밀히 거래하거나, 유럽 각국의 조직망을 통해 유통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 배후에는 러시아 공작원들이 있다는 추측이 나옵니다.

지난해 6월에는 북한 접경 도시인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시의 한 중국공상은행 지점에서 북한 공작원이 500만 달러(약 57억원)의 위조지폐를 중국 돈 3천만 위안으로 환전하는 데 성공했지만, 이후 체포된 것으로 보도됐습니다.

국내 금융기관 해킹과 신용정보 유출의 배후에 있는 것으로 의심받는 북한은 사이버 범죄를 통해 막대한 이익을 거두기도 합니다.

올해 3월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북한의 공작원들이 중국 내 조력자의 도움을 받아 뉴욕 연방준비은행의 말레이시아 계좌에 침투해 8천100만 달러(약 9천억 원)의 돈을 빼돌렸다고 보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