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中-이란, 11조원 여신 제공 협약…건설·에너지 지원

SBS뉴스

작성 2017.09.17 02:27 조회 재생수1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중국 국영 투자사 중신(中信·CITIC)과 이란 시중은행 5곳이 16일(현지시간) 100억 달러(약 11조3천억원)의 여신을 제공하는 내용의 협약을 맺었다고 이란 국영 IRNA통신이 보도했다.

이 자금은 이란의 수자원, 에너지, 건설, 교통 등 사업에 지원된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중신과 여신 제공 협약을 맺은 이란 시중은행은 산업·광물은행(BIM), 라파은행, 파르시안은행, 파사르가드은행, 수출진흥은행(EDB) 등이다.

이날 협약에는 발리올라 세이프 이란중앙은행 총재도 참석했다.

세이프 총재는 "오늘 협약 외에도 중국수출입은행이 100억 달러, 중국개발은행이 150억 달러의 여신을 향후 이란의 사회기반시설 사업에 제공하기로 했다"며 "양국의 강한 유대를 방증한다"고 말했다.

중신의 여신제공은 미국의 이란에 대한 금융제재를 피하기 위해 유로화와 위안화를 이용한다.

앞서 한국수출입은행도 지난달 이란에 94억 달러의 신용공여를 제공하는 내용의 기본여신협정(FA)을 이란중앙은행과 체결했다 이란은 오스트리아, 덴마크, 독일의 수출지원 금융기관과 모두 220억 달러의 여신 제공 협약을 논의중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