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방향 조금 틀면 '괌 타격' 가능…조만간 추가도발 예고

김흥수 기자 domd533@sbs.co.kr

작성 2017.09.16 17:11 수정 2017.09.16 17:14 조회 재생수31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평양에서 미국령 괌은 3,400km 정도 떨어져 있는데, 북한이 어제 발사한 미사일을 남쪽으로 방향을 틀어 쏘면 미군 증원기지가 있는 괌 타격이 가능해진다는 얘기입니다. 북한 미사일 도발이 이제는 태평양을 겨냥한 원거리 도발로 확대되는 모양새입니다.

김흥수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이 지난달 29일 발사한 '화성 12형'은 일본 홋카이도 상공을 지나 2,700km를 날아간 뒤 태평양에 떨어졌습니다.

미군 증원기지가 있는 괌을 겨냥한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지만 평양에서 3,400km 떨어진 괌에는 못 미치는 수준이었습니다.

[조선중앙TV (지난달 30일) : 침략의 전초기지인 괌도를 견제하기 위한 의미심장한 전주곡으로 된다고 하시면서.]

하지만 17일 만에 다시 쏘아 올린 미사일은 괌을 타격하고도 남을 거리인 3,700km를 날아갔습니다.

그동안의 괌 타격 위협이 결코, 허언이 아니라는 점을 입증한 겁니다.

북한은 여기서 멈추지 않을 것이란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최강일/북한 외무성 부국장 (어제, 베이징공항) : 절대로 우리 핵무기 로켓을 협상 테이블에 올려놓지 않고 핵무력 강화의 길에서 한 치도 물러서지 않는다.]

북한이 강력한 조치들을 연속적으로 취하겠다고 공언한 만큼 조만간 추가도발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본토까지 핵탄두를 실어나를 수 있는 화성 14형의 실거리 발사나 발전된 형태의 잠수함 탄도미사일인 북극성 3형의 시험발사가 다음 차례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