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8차 전력수요 전망 100.5GW…7차 때보다 12.7GW↓

박민하 기자 mhpark@sbs.co.kr

작성 2017.09.15 16:40 조회 재생수1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작성에 참여하는 민간 자문가 그룹이 일각에서 너무 낮다고 지적한 미래 전력수요 전망을 더 낮췄습니다.

수요 전망이 낮으면 신규 발전설비를 더 지을 필요가 없어서 정부의 탈원전·석탄 정책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입니다.

민간 자문가 그룹인 '수요계획실무소위원회'는 8차 수급계획에 담길 전력수요 전망이 2030년 기준 100.5GW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기준수요 113.4GW에서 수요관리(DR)량 13.2GW를 차감한 후 전기차 확산으로 인한 수요증가 효과 약 0.3GW를 추가한 값입니다.

이는 7차 수급계획보다 12.7GW 작은 규모입니다.

지난 7월 13일 발표한 잠정안의 101.9GW보다도 1.4GW 감소했습니다.

소위원회는 잠정안보다 수요 전망이 감소한 이유에 대해 9월 경제(GDP) 성장률 재전망(2.47%→2.43%)에 따라 0.4GW가 줄었고 누진제 개편 효과를 제외해 0.6GW가 더 줄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수요관리(DR) 목표량 확대로 0.4GW가 더 줄어 잠정안보다 1.4GW가 감소한 것입니다.

DR시장 제도는 사전에 계약을 맺은 기업들에 필요시 전력사용 감축을 지시하는 대신 이에 따른 보조금을 지급하는 제도로 정부는 이 제도를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당초 발전업계 일각에서는 수요 전망이 미래 성장이 예상되는 전기차나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전력수요 증가를 고려하지 않아 너무 낮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