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스브스타] '조승우 父' 조경수, "불륜 사실 아냐…아이들 버리지 않았다"

SBS뉴스

작성 2017.09.15 15:26 수정 2017.09.15 17:07 조회 재생수115,55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조승우 父 조경수, "불륜 사실 아냐…아이들 버리지 않았다"
1970년대 인기를 끌었던 가수 조경수가 지난 14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해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이날 조경수는 아들인 배우 조승우와 뮤지컬 배우 조서연과의 사연을 털어놨습니다.

조경수는 전성기 시절 갑작스럽게 미국으로 떠난 것에 대해 "아이들이 어렸을 때 미국으로 간 게 미안하다"며 "조서연과 조승우를 버리고 갔다고 말하는 사람도 많은데, 버리고 간 게 아니라 잘 살기 위해,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러 갔던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가수 조경수, '아들 조승우·딸 조서연 버리지 않았다조경수는 "'우주 기획'이라는 조그만 사무실을 하나 차렸는데 그게 잘 안돼서 빚 독촉에 시달렸다"며 "너무 힘들었는데 마침 미국에 갈 기회가 생겼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식구들을 다 데리고 미국으로 이민을 가야겠다고 생각해서 합의하에 위장 이혼을 하고 미국으로 갔다"며 "정착을 하기 위해 영주권이 필요했다. 마침 좋은 분을 만나 영주권을 신청했는데 그게 잘 안돼서 2년이 걸렸고 가족과도 오해가 쌓였다. 결국 위장 이혼이 자연스럽게 진짜 이혼이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조경수는 최근 결혼을 앞둔 조서연이 찾아왔지만, 결혼식장에 손을 잡고 들어갈 수 없었다고 털어놓으며, "솔직히 몇 년 있다가 아들이 장가가지 않냐. 이제 나타나서 '내가 아버지다' 이래서 결혼식장 가는 것도 이상하고, 갈 수 없는 입장이라는 게 안타깝다"고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했습니다.
가수 조경수, '아들 조승우·딸 조서연 버리지 않았다조경수의 발언이 화제가 되자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조경수와 조승우 부자의 '닮은꼴' 사진이 공개됐습니다. 사진 속 조경수와 조승우는 쌍커풀 없는 눈매와 웃는 입매까지 쏙 빼닮은 이목구비를 보이고 있습니다.

조경수는 70년대 후반 '행복이란', 'YMCA' 등의 노래를 발표하고 1979년 TBC 방송가요대상 가수왕이 되며 전성기를 누렸습니다. 

조경수는 인기를 등에 업고 음반 사업을 시작했지만 곧 실패했고, 결국 빚쟁이가 되어 가수 생활을 정리하고 미국으로 떠났습니다. 

당시 조승우의 나이는 겨우 3살, 누나 조서연은 6살로 어린 아이들을 두고 홀로 미국으로 떠나자, 일각에서는 '조경수가 아이들을 버리고 미국으로 도망갔다', '바람이 나서 해외로 도피했다'는 내용의 루머가 퍼졌습니다.

미국에서 자리를 잡은 조경수는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기 위해 한국으로 돌아왔지만 마음처럼 되지 않았고, 결국 90일 만에 미국으로 돌아갔습니다.

이후 조경수는 미국에서 생활하다 지난 2004년 한국으로 돌아와 탤런트 조혜석과 만나 재혼했습니다.

(구성 = 오기쁨 작가, 사진 출처 = TV조선 '마이웨이' 화면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