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6주 만에↑…8·2 대책 후 처음

박민하 기자 mhpark@sbs.co.kr

작성 2017.09.15 12:05 조회 재생수11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잠실 주공5단지 아파트의 최고 '50층 재건축' 허용 여파로 서울 지역 재건축 아파트값이 8·2 부동산 대책 이후 6주 만에 상승세로 전환했습니다.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은 0.11% 상승했습니다.

재건축 아파트값이 상승한 것은 8·2 대책 여파로 8월 11일 조사에서 0.25% 하락한 이후 처음입니다.

지난주 잠실 주공5단지의 50층 재건축이 허용되면서 이 아파트 매매가가 1천만∼5천만원 오른 영향이 컸습니다.

송파구의 재건축 가격은 지난주 대비 0.77% 올랐습니다.

또 강동구 둔촌 주공아파트가 하락세를 멈췄고, 강남구 개포 주공아파트 단지도 4단지를 빼고 하락세를 멈추면서 이번주 재건축 가격이 오른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재건축을 제외한 일반 아파트값 상승률은 0.03%로 지난주(0.06%)보다 둔화했습니다.

광진구가 0.19%로 가장 많이 올랐고 구로(0.17%)·강동(0.15%)·송파(0.09%)· 서대문(0.08)·성동구(0.07%) 순으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습니다.

강남·노원·영등포·종로구 등은 보합세를 보였고 양천(-0.02%)·용산(-0.02%)· 도봉구(-0.04%) 등은 하락했습니다.

신도시와 경기·인천 아파트값 상승률도 각각 0.03%, 0.02%로 지난주보다 0.01%포인트씩 오름폭이 둔화했습니다.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분당과 판교도시는 각각 0.02%, 0.03% 오르며 지난주(0.03%, 0.05%)보다 상승폭이 작아졌습니다.

평촌이 0.10%로 가장 많이 올랐고 산본(0.06%)·위례(0.02%)·일산(0.01%)도 소폭 상승했습니다.

경기·인천권에서는 실수요자들이 찾는 의왕(0.11%)· 안양(0.09%)·인천(0.06%)·부천(0.06%)· 고양시(0.05%) 등의 아파트값이 올랐습니다.

가을 이사철을 맞아 전셋값은 서울이 0.06% 상승하며 지난주(0.03%)보다 오름폭이 커졌습니다.

노원(0.21%)·강동(0.19%)· 광진(0.15%)·구로(0.12%)· 서대문(0.10%)·도봉구(0.09%) 순으로 상승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