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눈물로 가득 찬 'K-9 사고' 위동민 병장의 마지막 길

SBS뉴스

작성 2017.09.15 11:43 조회 재생수21,88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눈물로 가득 찬 K-9 사고 위동민 병장의 마지막 길
지난달 강원도 철원 육군 부대에서 발생한 K-9 자주포 화재 사고로 부상해 치료중 숨진 위동민(20) 병장의 영결식이 오늘(15일) 오전 경기 성남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서 육군 5군단장(葬)으로 엄수됐습니다.

영결식에는 유가족과 친지, 장의위원장을 맡은 제갈용준 5군단장과 장병 등 16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또 더불어민주당 서영교·김병기 의원, 자유한국당 이종명·윤종필 의원, 바른정당 김영우 의원, 무소속 이정현 의원 등도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습니다.

영결식은 약력 보고, 조사, 추도사, 헌화, 조총 발사, 묵념, 영현 운구 등의 순으로 30여 분 동안 진행됐습니다.
[뉴스pick] 눈물로 가득 찬 'K-9 사고' 위동민 병장의 마지막 길제갈용준 5군단장은 조사에서 "위 병장의 숭고한 정신은 육군 역사에 영원히 남게 될 것이고 전 장병들은 국가안보 수호 임무에 더욱 매진해 고인의 희생이 헛되지 않게 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이어 "무거운 짐들은 이 땅에 묻어 놓고 평안히 떠나기 바란다. 영원한 안식을 누릴 수 있기를 간절히 기원한다"고 말했습니다.
[뉴스pick] 눈물로 가득 찬 'K-9 사고' 위동민 병장의 마지막 길위 병장과 고교 동창이면서 동반 입대한 진우건 상병은 추도사에서 "친구들이 병문안을 왔을 때도 밝은 표정으로 맞아주고 그렇게 착하고 남을 먼저 생각하더니, 치료가 힘들었으면서도 넌 그렇게 우리를 안심시키려 했었구나"라고 고인을 떠올렸습니다.

이어 "아직도 고등학생 때 모습이 눈에 선하고 너의 웃는 얼굴이, 재미없는 얘기를 해도 뭐든 즐거웠던 그때가 미치도록 그립다"며 "여기 너무 걱정하지 말고 좋은 곳에서 편하게 지내. 사랑한다"라며 마지막 인사를 했습니다.
[뉴스pick] 눈물로 가득 찬 'K-9 사고' 위동민 병장의 마지막 길유가족들은 위패와 영정을 앞세운 시신이 운구차로 향하자 오열했고 이 모습을 지켜본 장병과 친지들도 눈물을 훔쳤습니다.

위 병장은 강한 체력과 정신력으로 '특급전사'에 선발되는 등 평소 밝고 긍정적인 성격에 투철한 사명감으로 군 복무를 했다고 육군은 전했습니다. 유해는 화장된 뒤 대전 국립현충원에 안장됩니다.

위 병장은 지난달 18일 철원 육군 부대에서 발생한 K-9 자주포 화재 때 부상한 뒤 치료를 받아오다 13일 숨졌습니다. 위 병장의 사망으로 당시 사고의 희생자는 이태균(26) 상사, 정수연(22) 상병을 포함해 3명으로 늘어났습니다.

(Editor K, 사진 = 연합뉴스)

(SBS 뉴미디어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