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악마의 재능기부'? 악마의 방송"…신정환, 복귀를 둘러싼 '싸늘한 시선'

SBS뉴스

작성 2017.09.15 19:04 조회 재생수26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악마의 재능기부? 악마의 방송"…신정환, 복귀를 둘러싼 싸늘한 시선
방송인 신정환이 7년 만에 방송에 복귀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14일 tvN 예능 프로그램 '프로젝트S : 악마의 재능기부'(이하 '악마의 재능기부')가 첫 방송됐다. 이 프로그램은 신정환의 복귀작으로 알려지며 방송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7년이라는 세월의 흐름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의 변함없는 모습이었다. 신정환은 제작진과의 사전 미팅에서 그간의 심경과 컴백을 앞둔 떨리는 마음을 드러냈다.

신정환은 "복귀 생각을 아예 안했다. (사건 이후에) 시간이 멈춰버린 것 같았다. 그사이 많이 느꼈다. '분에 넘치게 살았구나', '내가 왜 몰랐을까', '왜 자꾸 그런 영뚱한 짓을 했을까'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7년 만에 돌아오게 된 계기에 대해서는 "아기가 생긴 게 결정적인 것 같다. 가족이 생기면서 부담이 되고 힘도 됐다"고 밝혔다.
이미지신정환은 절친 탁재훈과 함께 방송을 하면서 차차 적응해나가는 모습이었다. 문제는 시청자들이 신정환의 방송 출연에 적응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여전히 신정환을 향한 대중의 시선은 싸늘하기만 했다. 7년 전 도박 문제로 방송을 떠났던 것을 복기하는 것은 물론 잇따른 거짓말로 대중을 기만했던 행태를 떠올리며 방송 복귀를 비난하는 의견을 보였다. 

일부 시청자들은 "'악마의 재능기부'가 아닌 '악마들이 만든 방송' 같다"며 출연진뿐만 아니라 제작진에도 강한 반감을 드러냈다.

신정환이 비난 여론을 딛고 성공적으로 방송에 복귀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더불어 최근의 예능 트렌드에도 적응할 수 있을지도 관건이다.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