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대학교수 남편 등으로 댓글 공작' 돈만 챙긴 국정원 직원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17.09.15 01:25 수정 2017.09.15 01:31 조회 재생수43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정원 댓글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민병주 전 심리전 단장과 2명의 전 직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직원 가운데 한 명은 당시 지급된 심리전 활동비를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는데 자체 감찰에서 적발되고도 당시 징계조차 받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윤나라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11년 국정원 심리전단 소속 문 모 씨는 온라인 여론조작 활동을 벌인 민간인 외곽팀 관리 업무를 맡았습니다.

문 씨는 서울 한 대학 교수인 남편의 제자 등 6명을 섭외해 외곽팀을 꾸렸다며, 활동비 명목으로 국정원에서 3천여만 원을 받아갔습니다.

활동비 지급 영수증도 제출했지만 모두 거짓말이었습니다. 외곽팀원의 명의를 도용하고 영수증까지 위조해 활동비를 받아 가로챈 것입니다.

이런 행각은 이미 2014년 국정원 자체 감찰에서 적발됐지만 문 씨는 아무 징계도 받지 않고 퇴직했습니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댓글사건 재판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문 씨가 여론조작 활동을 폭로하겠다며 거꾸로 국정원을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문 씨에 대해 사기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또 외곽팀 운영을 관리하고 수십억 원의 국정원 예산을 지원한 민병주 전 국정원 심리전 단장과, 2009년부터 3년 동안 외곽팀 모집책으로 활동하며 수백 명의 팀원을 모집하고 10억여 원의 활동비를 받은 민간인 송 모 씨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검찰은 외곽팀장들을 원세훈 전 원장 대선 개입의 공범으로 보고 무더기 기소하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