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정부 "800만 달러 대북 인도적 지원 검토"…논란 예상

김수영 기자 swim@sbs.co.kr

작성 2017.09.14 17:08 조회 재생수2,48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800만 달러 규모의 대북 지원을 검토한다고 밝혔습니다. 국제기구를 통한 지원, 어린이와 임산부를 대상으로 한 인도적 지원이지만 전 세계가 북한에 대해 제재에 나선 국면이어서 논란이 예상됩니다.

김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오늘(14일) 북한의 모자보건 사업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유니세프와 세계식량기구를 통해 북한의 아동과 임산부를 대상으로 한 영양강화 사업과 백신 같은 필수의약품을 제공하는 인도적 지원이 핵심 내용입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구체적인 지원내역과 추진 시기에 대해선 남북관계 상황 등 제반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는 21일 예정된 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논의되는데 여기서 지원이 결정되면 문재인 정부 들어 첫 대북지원입니다.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지원은 과거 정부 때도 이어져 오다 지난해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중단됐습니다.

정부가 북한이 계속 도발하는 상황에도 대북지원을 적극 검토하는 것은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추진한다"는 원칙에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감행한 것에 대해 유엔 안보리의 제재 결의안이 나온 지 이틀 만에 정부가 대북 인도지원 추진을 검토한다고 발표해 상당한 논란도 예상됩니다.

정부는 미국과 일본 등에 대북 인도지원 방침과 입장에 대해 사전에 설명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