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강도 분장해 아이 위협"…'막장 영상' 내보낸 키즈채널

SBS뉴스

작성 2017.09.14 16:42 수정 2017.09.14 16:58 조회 재생수5,99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아이들에게 위협적이고 고통스러운 자극을 주는 '막장 영상'을 내보낸 키즈채널 운영자들이 고발됐습니다.

국제 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은 오늘(14일) 유튜브 키즈 채널 운영자 2명을 아동학대로 고발했다고 밝혔습니다.

단체에 따르면 피고발인 중 1명인 아동 채널 운영자는 몰래카메라 형식으로 강도로 분장한 아빠를 보고 공포에 떨며 우는 아이 모습을 '눈물의 몰카 성공'이라는 자막과 함께 내보냈습니다.
강도 분장해 몰카 찍고, 아이 인형 차로 뭉개고...'키즈 채널' 운영자 아동학대로 고발이 영상에는 강도로 분장한 아빠가 엄마를 잡아가겠다며 전기 모기채로 유아를 겁주는 장면이 담겼습니다.

이어 강도로 분장한 사람이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라는 명령을 하고 아이는 울며 그 지시를 그대로 따라 했습니다.

다른 운영자는 5살 아이가 아빠 지갑에서 돈을 훔쳐 '뽑기' 게임을 하는 상황을 연출해 내보냈습니다.강도 분장해 몰카 찍고, 아이 인형 차로 뭉개고...'키즈 채널' 운영자 아동학대로 고발아이가 좋아하는 인형을 차로 깔아뭉개거나 아이가 실제로 자동차를 운전하는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습니다.
강도 분장해 몰카 찍고, 아이 인형 차로 뭉개고...'키즈 채널' 운영자 아동학대로 고발두 키즈 채널의 동영상은 각각 5만에서 230만에 달하는 조회 수를 기록하며 화제가 됐습니다. 

이 단체는 "유아에게 정신적 고통을 줄 수 있는 자극적인 행동을 했고 이러한 모습이 담긴 영상을 불특정 다수에 배포해 금전적 이익을 취했다"며 "해당 유아뿐 아니라 영상의 주 시청자 층인 유아와 어린이에게도 정서적 학대에 해당한다"며 고발 이유를 밝혔습니다.

단체는 이어 "이를 시청한 사람 대다수가 아동으로 추정되는데 이런 영상을 보는 것만으로도 유아는 선정적인 장면에 익숙해지고 모방할 우려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구성=장현은 작가, 사진 출처=세이브더칠드런 제공)     

(SBS 뉴미디어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