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북한 "제재, 썩은 그물보다 못해…믿을 것은 핵무력뿐"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7.09.14 05:30 조회 재생수17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 노동당의 외곽기구인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소용없을 것이라며 믿을 것은 자위적 핵무력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아태평화위는 대변인 성명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 2375호 채택에 대해 '국가테러 범죄'라며 "이 소식에 접한 공화국의 천만 군민은 미제에 대한 치솟는 분노와 그 추종세력들에 대한 증오로 심장을 끓이며 전 국가적, 전 인민적 반미 대결전에 산악같이 떨쳐나섰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썩은 그물보다도 못한 제재가 무서워 주춤하거나 할 바를 못할 우리 군대와 인민이 아니"라며 "극악한 제재 결의 조작은 우리로 하여금 믿을 것은 오직 자기 손에 틀어쥔 자위적 핵무력뿐이고 하늘이 무너지고 땅이 꺼져도 병진의 한길로만 나아가려는 불변 의지를 더욱 억척같이 벼리게 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성명은 "우리 천만 군민은 제재 결의 조작의 주범인 미국놈들을 미친개처럼 몽둥이로 때려잡아야 한다고 한결같이 강하게 주장하고 있다"며 "미국의 제재 소동에 편승한 일본의 섬나라 족속들에 대한 지탄의 목소리 또한 거세게 터져 나오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남조선 괴뢰들에 대한 분노는 더욱더 서릿발친다"라며 "동족의 껍데기를 쓴 미국의 개가 바로 괴뢰 역적들"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성명은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은 지구도 깨버릴 절대적 힘을 틀어쥐고 멸적의 활화산을 터뜨리는 우리 천만 군민의 무서운 기상을 똑바로 보고 함부로 날뛰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