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한국당 "박근혜·서청원·최경환 당 떠나라"…친박계 반발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7.09.13 20:23 수정 2017.09.13 21:56 조회 재생수2,05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자유한국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박 핵심 서청원, 최경환 의원에게 자진 탈당을 권유했습니다. 보수통합을 겨냥한 이른바 '박근혜 지우기'란 분석인데 친박계는 즉각 반발했습니다.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혁신위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자진 탈당을 권유한 명분은 국정운영 실패에 대한 정치적 책임입니다.

대표적인 친박 핵심인 서청원, 최경환 의원도 계파 전횡의 책임을 지고 당을 떠나라고 했습니다.

[류석춘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 : 정치적 위기를 불러온 책임을 통감하고,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인적 혁신을 해야 합니다.]

최종 결정은 최고위를 거쳐 윤리위가 하는데 탈당 권유가 의결되면 박 전 대통령이 거부해도 제명 처분이 내려집니다.

박 전 대통령 측과 서 의원 측은 침묵했고 최 의원 측은 "이미 징계를 받았는데 출당을 요구하는 건 부당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친박계 의원들도 반발했습니다.

[김태흠/자유한국당 의원(친박계) :  시기와 절차적인 문제를 다시 논의하자는 제안을 했습니다. 서로 간에 언성이 좀 높았다…]

당내 불협화음이 커질 것 같자 홍준표 대표가 징계 논의 시작을 박 전 대통령 1심 선고 무렵으로 늦추자고 제안했습니다.

[홍준표/자유한국당 대표 : 10월 중순 이후로 (논의)하는 게 좋겠다는 당내 의원들, 특히 친박 의원들 주장이 있어서…]

혁신위의 오늘(13일) 조치는 이른바 '박근혜 지우기'를 통해 홍준표 체제를 공고화하는 동시에 바른정당과의 보수통합 논의를 앞당기는 계기가 될 거란 관측입니다.

(영상취재 : 이재경, 영상편집 : 오노영)  

▶ [비디오머그] 홍준표 대표에게 물었습니다 '박 전 대통령과 정말 헤어지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