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박근혜 뇌물' 이재용 항소심, 28일 첫 재판…2라운드 시작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7.09.13 11:13 조회 재생수59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근혜 뇌물 이재용 항소심, 28일 첫 재판…2라운드 시작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 등으로 1심에서 징역 5년의 실형을 받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항소심 첫 재판이 이달 말 열립니다.

이 부회장의 항소심 재판을 맡은 서울고법 형사13부는 오는 28일 오전 10시 첫 공판준비기일을 엽니다.

공판준비기일은 정식 심리에 들어가기에 앞서 쟁점을 정리하는 자리로, 피고인들이 출석할 의무는 없습니다.

재판부는 공소사실과 1심 선고 결과를 두고 박영수 특검팀과 삼성 측의 입장이 첨예하게 갈리는 만큼 본격 재판에 들어가기에 앞서 쟁점 파악과 일정 논의 등을 위해 준비기일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검팀과 이 부회장 측은 최근 재판부에 항소이유서를 제출하며 항소심 채비를 마쳤습니다.

이 부회장의 변호는 1심을 맡았던 법무법인 태평양이 그대로 맡습니다.

다만 1심에서 '얼굴' 격으로 변호인단을 이끌었던 송우철 변호사 대신 법원장 출신인 이인재 변호사가 대표로 나섭니다.

또 서울고법 부장판사 출신으로 한국언론법학회장 등을 지낸 한위수 현 태평양 대표변호사, 서울행정법원 부장판사 출신의 장상균 변호사 등이 가세해 총력 방어전에 나섭니다.

이 부회장 측은 항소이유서에서 1심 재판부가 뇌물수수 성립의 전제로 인정한 '포괄적 현안'으로서의 승계 작업은 아예 존재하지 않았고, 그에 따른 '부정한 청탁'도 당연히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과 최 씨가 뇌물수수 범행을 공모했다는 점을 입증할 근거도 부족하고, 설사 두 사람이 공모했더라도 이 부회장은 그런 사정을 인식할 수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특검팀은 1심 재판부가 미르·K재단 출연금 등 일부 공소사실을 무죄로 판단한 것은 사실과 법리를 오인한 것이고, 형량도 구형량보다 적어 양형이 부당하단 점 등을 항소 이유로 내세웠습니다.

이에 따라 2심에서는 이 부회장과 박 전 대통령 간의 포괄적 현안에 대한 묵시적 청탁, 박 전 대통령과 최 씨의 공모 관계 성립, 미르·K재단 출연금의 성격과 대가성 등을 두고 치열한 법리 공방이 예상됩니다.

정식 심리는 공판준비기일을 한두 차례 거친 뒤 다음 달 중순쯤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